“임신할 여자애들 여기있네”…하마스의 강간 협박 받는 소녀 인질들 영상 공개[포착]

송현서 기자
업데이트 2024-05-23 19:23
입력 2024-05-23 19:23
이미지 확대
지난해 10월 7일 하마스의 이스라엘 기습 공격 당시 납치된 이스라엘 10대 소녀 5명의 모습을 담은 영상이 공개됐다. 해당 영상은 소녀 인질들의 가족이 정부에게 인질 석방을 호소하며 직접 공개했다
지난해 10월 7일 하마스의 이스라엘 기습 공격 당시 납치된 이스라엘 10대 소녀 5명의 모습을 담은 영상이 공개됐다. 해당 영상은 소녀 인질들의 가족이 정부에게 인질 석방을 호소하며 직접 공개했다
지난해 10월 7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이스라엘을 기습 공격했을 당시, 하마스에 의해 납치된 이스라엘 여성들의 가족이 인질들의 모습을 담은 영상을 직접 공격했다.

이스라엘 비영리단체 ‘인질 및 실종가족 포럼’에 따르면, 해당 영상은 하마스가 과거에 촬영하고 공개한 것이며 이스라엘 방위군(IDF)이 해당 영상에서 충격적인 장면을 편집한 채 가족들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상 속 여성 인질들은 손이 묶인 채 벽에 줄지어 서 있고, 일부 여성의 얼굴은 피범벅이 된 모습도 볼 수 있다.

인질의 또 다른 가족은 아직 성인도 되지 않은 10대 소녀 인질들의 모습을 담은 영상을 내놓았다.

영상에는 각각 19세 4명, 20세 1명 등 총 5명의 여성이 등장하며, 현재 하마스에 의해 가자지구에 억류돼 있는 인질 중 나이가 가장 어린 여성들에 속한다.

여군 인질들과 마찬가지로 얼굴이 피범벅이 된 소녀들은 겁에 질린 채 벽에 붙어 앉아있고, 하마스 대원들은 이 소녀들을 ‘사바야’(Sabaya)라고 부르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사바야는 이슬람 고대 용어로 ‘노예’를 가리킬 때 쓰는 표현이다.
이미지 확대
지난해 10월 7일 하마스의 이스라엘 기습 공격 당시 납치된 이스라엘 10대 소녀 5명의 모습을 담은 영상이 공개됐다. 해당 영상은 소녀 인질들의 가족이 정부에게 인질 석방을 호소하며 직접 공개했다
지난해 10월 7일 하마스의 이스라엘 기습 공격 당시 납치된 이스라엘 10대 소녀 5명의 모습을 담은 영상이 공개됐다. 해당 영상은 소녀 인질들의 가족이 정부에게 인질 석방을 호소하며 직접 공개했다
한 하마스 대원은 이들에게 “너는 정말 아름답다”며 추파를 던지고, 또 다른 대원은 욕설과 함께 “우리가 너희를 짓밟을 것”이라며 거칠게 여성 인질을 벽으로 밀어 부친다.

또 다른 하마스 대원은 “우리 형제들이 너희 때문에 죽었으니, 우리는 너희를 모두 쏴 죽일 것”, “여기에 우리가 임신시킬 수 있는 여성들이 있다”며 성폭행을 암시하는 위협을 던지기도 했다.

이스라엘 여성 군인과 10대 소녀 인질들을 담은 3분여 분량의 해당 영상은 바지가 심하게 부상을 입은 이들이 고통 속에서 다리를 절뚝이며 차에 실려가는 모습으로 끝이 난다.
이미지 확대
지난해 10월 7일 하마스의 이스라엘 기습 공격 당시 납치된 이스라엘 10대 소녀 5명의 모습을 담은 영상이 공개됐다. 해당 영상은 소녀 인질들의 가족이 정부에게 인질 석방을 호소하며 직접 공개했다
지난해 10월 7일 하마스의 이스라엘 기습 공격 당시 납치된 이스라엘 10대 소녀 5명의 모습을 담은 영상이 공개됐다. 해당 영상은 소녀 인질들의 가족이 정부에게 인질 석방을 호소하며 직접 공개했다
해당 영상들은 비교적 수개월 전에 촬영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현재 인질의 가족들은 정부가 인질 귀환을 위해 더 노력해야 한다며 해당 영상을 공개했다.

인질로 잡힌 10대 소녀의 한 가족은 “인간이 다른 인간을 이런 식으로 대할 수 있다는 게 믿을 수 없는 일”이라면서 “우리가 기억해야 할 것은 테러 조직이 230일 동안 그들을 붙잡고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미지 확대
성폭행을 암시하는 위협을 가하는 하마스 테러리스트(왼쪽). 오른쪽에는 손이 뒤로 묶인 이스라엘 10대 소녀 인질들이 벽에 기대 앉아있다
성폭행을 암시하는 위협을 가하는 하마스 테러리스트(왼쪽). 오른쪽에는 손이 뒤로 묶인 이스라엘 10대 소녀 인질들이 벽에 기대 앉아있다
현재 하마스는 일부 여성 인질들의 송환을 거부하고 있으며, 이미 풀려난 인질들은 하마스가 성적 학대와 강간, 고문에 대한 증언을 쏟아냈다.

이스라엘과 하마스는 이질 휴전 협정을 체결하기 위해 수차례 시도했지만, 최근 몇 달 동안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서 인질들의 생사는 더욱 불투명해졌다.

포럼 측은 22일 보도자료에서 “이 끔찍한 영상은 병사들과 123명의 다른 인질이 처한 현실이며 229일간 인질을 데려오지 못한 정부 실책의 증거라”면서 “지금 당장 그들을 모두 집으로 데려와야 한다”고 호소했다.

이어 “이스라엘 정부는 한시도 낭비해서는 안 되며 즉시 인질 석방 협상 테이블로 돌아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스라엘군의 라파 지상전 임박
사실상 휴전 협상이 중단된 가운데, 이스라엘군은 하마스의 주요 집결지로 꼽히는 가자지구 최남단 라파에 대한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국제사회는 민간인 피해가 우려된다는 이유로 라파 공습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지만, 이스라엘은 “민간인 상당수를 대피 시켰다”면서 “하마스 섬멸을 위해 라파 지상전은 피할 수 없다”며 고집을 꺾지 않았다.

라파 지상전에 부정적이던 미국도 이를 허용하는 분위기다.

22일 제이크 설리번 미 국가안보보좌관은 정례 브리핑에서 “(이스라엘 방문 기간) 이스라엘 관리들과 전문가들로부터 민간인 피해를 고려하면서 군사적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계획을 반영한 개선사항에 대한 브리핑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로서는 이스라엘의 라파 군사작전은 보다 표적에 집중하고 제한적인 것으로 보이며, 밀집된 도시 중심부에 대한 대규모 군사작전에는 연계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미지 확대
2024년 5월 11일 이스라엘군이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의 한 주택가를 공습했다. 로이터 연합뉴스
2024년 5월 11일 이스라엘군이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의 한 주택가를 공습했다. 로이터 연합뉴스
설리번 보좌관의 이번 입장은 가자지구의 피란민이 다른 지역으로 상당수 이동했다는 전제 하에 미국이 이스라엘군의 라파 지상작전을 허용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됐다.

라파에는 최대 150만 명에 달하는 피란민이 밀집해 있다고 알려져 왔으나, 지난 주말까지 약 90만 명이 대피한 것으로 전해진다.

다만 대부분의 피란민이 강제로 집을 버리고 피란길에 내몰린 사람들이며, 라파를 떠나더라도 머물 곳이 없는 피란민도 상당수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송현서 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