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마스에 끌려간 ‘그 여성’ 근황…4명 구하려 240명 죽인 이스라엘군[포착]

송현서 기자
업데이트 2024-06-09 19:24
입력 2024-06-09 19:24
이미지 확대
지난해 10월 7일 하마스의 이스라엘 기습공격 당시 하마스에게 끌려가던 노아 아르가마니의 모습. 오른쪽은 245일만에 이스라엘군에 의해 구출돼 아버지와 재회하는 아르가마니
지난해 10월 7일 하마스의 이스라엘 기습공격 당시 하마스에게 끌려가던 노아 아르가마니의 모습. 오른쪽은 245일만에 이스라엘군에 의해 구출돼 아버지와 재회하는 아르가마니
이스라엘군이 지난해 10월 7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에게 납치됐던 인질 4명을 구조하는데 성공했으나, 해당 인질 구조 작전 중 팔레스타인 민간인 수백 명을 사살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스라엘군에 따르면 지난 8일(이하 현지시간) 오전 11시경 가자지구 중부 누세이라트 등지에 있는 하마스 은신처에서 남성 인질 3명, 여성 인질 1명을 무사히 구출했다고 밝혔다. 인질들의 건강 상태는 비교적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지 확대
지난해 10월 7일 하마스의 이스라엘 기습공격 당시 하마스에게 끌려가던 노아 아르가마니의 모습.
지난해 10월 7일 하마스의 이스라엘 기습공격 당시 하마스에게 끌려가던 노아 아르가마니의 모습.
이미지 확대
지난해 10월 7일 하마스의 이스라엘 기습공격 당시 하마스에게 끌려가던 노아 아르가마니의 모습.
지난해 10월 7일 하마스의 이스라엘 기습공격 당시 하마스에게 끌려가던 노아 아르가마니의 모습.
구출된 인질 중 여성 1명은 노아 아르가마니(25)로, 지난해 하마스의 기습 공격 당시 오토바이에 탄 남성들에게 끌려가며 “나를 죽이지 마세요”라고 애원하는 영상에 등장했던 여성이다. 해당 영상은 하마스의 이스라엘 기습공격으로 인한 이스라엘의 충격을 상징해 왔다.

당시 그는 남자친구와 함께 인질로 붙잡혔으나, 남자친구는 아직 풀려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라엘군에 의해 구출된 당일 아르가마니는 활짝 웃으며 아버지와 재회했다.

작전명 ‘여름 씨앗들’, 긴박했던 구출 과정

하마스에 끌려가 245일 동안 가자지구에 억류돼 있던 이스라엘 인질을 구조한 이번 작전은 ‘여름 씨앗들’(Seeds of Summer)로 명명됐다. 해당 작전에는 이스라엘군과 정보기관인 신베트, 이스라엘 국경수비대 소속 대테러 부대인 야맘(Yamam) 정예 요원들이 총동원 됐다.
이미지 확대
지난 8일 인질 구출을 위한 이스라엘군의 공습으로 폐허가 된 가자 중부 누세리아트 난민촌의 건물. AP 연합뉴스
지난 8일 인질 구출을 위한 이스라엘군의 공습으로 폐허가 된 가자 중부 누세리아트 난민촌의 건물. AP 연합뉴스
이스라엘 측은 누세이라트 이스라엘군 진지에서 불과 200m 떨어진 건물에 하마스가 인질을 억류하고 있다는 정보를 입수하고, 복층 건물 두 곳을 동시에 급습했다.

당시 여성 인질인 아르가마니는 이 건물에 있는 한 팔레스타인 가정집에, 알모그 메이르 잔(21), 안드레이 코즈로프(27)와 샬로미 지브(40) 등 다른 3명의 인질은 다른 집에 각각 억류돼 있었다.

이스라엘군에 따르면, 하마스는 두 팔레스타인 가정집에 돈을 주고 인질 억류를 맡겼고 인질 도피 등 만약의 상황에 대비해 각 가정에 경비원을 배치해 둔 상태였다.

‘여름 씨앗들’ 작전이 시작된 직후, 이스라엘 측과 하마스 사이에는 상당한 규모의 교전도 발생했다.

이스라엘군은 “작전에 투입된 대원들에게 많은 총탄과 로켓추진 유탄(RPG) 포탄이 쏟아졌다”며 “이에 따라 지상군과 공군이 작전 병력과 인질을 보호하기 위해 대규모 포격과 공습을 가했다”고 말했다.

인질 4명 구하려 민간인 수백 명 사망…팔레스타인 분노

이스라엘이 ‘여름 씨앗들’ 작전을 통해 인질 4명을 구출하는 과정에서 대규모 교전이 발생했고, 그 결과 200명이 넘는 팔레스타인 민간인이 사망하고 수백 명이 다쳤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스라엘군 작전 지역에서 이를 직접 목격한 한 주민은 CNN에 거리에서 어린이들이 숨진 상황을 전하며 “생지옥이었다”고 말했다.

가자지구 당국은 이날 이스라엘군의 인질 구출 작전 중 최소 236명이 사망하고 400명 이상이 다쳤다고 밝혔다.
이미지 확대
245일만에 이스라엘군에 의해 구출돼 아버지와 재회한 아르가마니 UPI 연합뉴스
245일만에 이스라엘군에 의해 구출돼 아버지와 재회한 아르가마니 UPI 연합뉴스
이스라엘도 다수의 민간인 사망자가 발생한 사실은 인정했으나, 피해 규모 집계에서는 팔레스타인(가자지구) 측과 큰 차이를 보였다. 다니엘 하가리 이스라엘군 수석 대변인은 “이번 작전은 매우 위험했다. 총탄이 빗발치는 가운데 지상과 공중에서 위협 사격을 가하며 인질들을 구출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과정에서 100명 미만의 팔레스타인 희생에 대해 알고 있다. 다만 이 가운데 테러범이 얼마나 섞여 있는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또 다시 이스라엘군의 대량 살상이 벌어지자 팔레스타인인들은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마무드 아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PA) 수반은 이스라엘의 공격을 ‘피비린내 나는 학살’로 규정하는 동시에, 이번 참사의 책임을 묻기 위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긴급회의 소집을 요구했다.
이미지 확대
지난 8일 인질 구출을 위한 이스라엘군의 공습으로 폐허가 된 가자 중부 누세리아트. 신화통신 연합뉴스
지난 8일 인질 구출을 위한 이스라엘군의 공습으로 폐허가 된 가자 중부 누세리아트. 신화통신 연합뉴스
휴전 협상을 중재해온 주변국 이집트도 이스라엘의 누세이라트 난민촌 공격을 규탄했다.

이집트 외무부는 성명을 통해 “이 공격은 국제법과 국제인도법의 모든 조항과 인도주의의 모든 가치를 노골적으로 위반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주제프 보렐 유럽연합(EU) 외교안보 고위 대표는 엑스(옛 트위터)에 “가자에서 또 민간인 학살이 발생했다는 보도는 충격적”이라면서 “우리는 이를 가장 강력한 용어로 규탄하고 유혈 사태는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현서 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