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의 검’이 농장 땅 속에…1000년 된 희귀 ‘바이킹 검’ 발견

박종익 기자
업데이트 2024-06-07 23:13
입력 2024-06-07 23:13
이미지 확대
노르웨이 남서부 로갈랜드 지역에서 발견된 1000년 된 바이킹 검. 사진=Rogaland County Council
노르웨이 남서부 로갈랜드 지역에서 발견된 1000년 된 바이킹 검. 사진=Rogaland County Council
고대 바이킹인들이 사용한 전설적인 검이 1000년 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지난 5일(현지시간) 영국 인디펜던트 등 외신은 노르웨이 남서부 로갈랜드 지역의 한 농부가 약 1000년 된 것으로 추정되는 희귀한 바이킹 검을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농장을 개간하던 중 세상을 모습을 드러낸 이 검은 칼날의 절반 정도가 사라진 상태로 길이는 약 37㎝다. 그러나 점토로 촘촘하게 덮여있었기 때문에 오랜 시간에도 녹슬지 않아 보관 상태가 매우 양호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평가다. 검을 발견한 농장주 오이빈드 트베이타네 로브라는 “수년 동안 방치한 농장 땅의 풀을 뽑는 과정에서 금속성 물체가 모습을 드러냈다”면서 “처음에는 오래된 쇳조각이라 생각해 버리려고 했으나 무엇인가 심상치 않음을 느껴 법에 따라 지역 당국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이미지 확대
1000년된 바이킹 검의 엑스레이 이미지. 사진=Rogaland County Council
1000년된 바이킹 검의 엑스레이 이미지. 사진=Rogaland County Council
이후 조사에 나선 현지 전문가들은 이 검이 바이킹 시대(AD 793~1066)의 철검 임을 확인했다. 특히 엑스레이를 통해 검을 스캔한 결과 십자형 패턴이 있는 문구의 윤곽이 드러났으며 칼날에 글자의 흔적도 나타났다. 이를 근거로 전문가들은 이 검을 이른바 ‘바이킹 소드’ 중에서도 가장 가치가 높은 ‘울프베르트’(Ulfberht)로 분석했다. 노르웨이 스타방에르 대학 고고학과 지그문트 올 교수는 “검은 바이킹 시대 신분의 상징이었고 검을 찬다는 것은 특권을 의미한다”면서 “이 검은 바이킹 시대나 중세 초기의 울프베르트 검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미지 확대
농장주 오이빈드 트베이타네 로브라. 사진=Rogaland County Council
농장주 오이빈드 트베이타네 로브라. 사진=Rogaland County Council
한편 지금의 노르웨이, 덴마크, 스웨덴 출신인 바이킹은 9~11세기 유럽의 광범위한 지역을 습격해 악명을 떨쳤으며 유럽사에 큰 영향을 미쳤다. 일반적으로 바이킹하면 해적질하는 야만인으로 인식되지만 사실 이들이 사용하던 검인 바이킹 소드는 현대의 전문가들도 놀랄 정도의 기술력을 자랑한다. 이중 울프베르트는 현대의 고탄소강에 필적할 만큼 탄소 함유량과 철의 순도가 높아서 전문가들 사이에서 당시 기술로 어떻게 만들었는지 여전히 의문의 대상으로 남아있다.

박종익 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