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철거된 정체불명 ‘금속기둥’ 모노리스…누가 세웠을까?

박종익 기자
업데이트 2024-06-22 10:11
입력 2024-06-22 10:11
이미지 확대
네바다주 사막에서 발견된 모노리스가 결국 철거됐다. AP 연합뉴스
네바다주 사막에서 발견된 모노리스가 결국 철거됐다. AP 연합뉴스
최근 라스베이거스 인근 사막에 갑자기 등장한 이른바 ‘모노리스’가 결국 철거됐다.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AP통신은 라스베이거스 경찰이 네바다주 사막에서 발견된 모노리스를 공공안전과 환경 문제를 이유로 철거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주말 뜬금없이 네바다 사막의 하이킹 지역인 가스 피크 인근에서 발견된 이 모노리스는 2m 가까운 높이로 주위를 비추는 금속 기둥 모양이다. 이에대해 라스베이거스 메트로폴리탄 경찰국(LVMPD)은 “판금을 철근과 콘크리트로 고정한 상태였으며 당분간 미공개 장소에 보관할 예정”이라면서 “누가 어떤 목적으로 세웠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현재 LVMPD가 사건 해결을 위해 소셜미디어에 도움을 요청한 상태로 이번 역시 미스터리로 남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
이미지 확대
지난 2020년 유타주 동남부 사막에서 처음으로 발견된 모노리스는 9일 만에 철거됐다.
지난 2020년 유타주 동남부 사막에서 처음으로 발견된 모노리스는 9일 만에 철거됐다.
스탠리 큐브릭의 SF 영화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1968)에 나오는 정체불명의 검은 비석 ‘모노리스’(monolith)와 닮아 모노리스라 불리는 이 금속 기둥은 4년 전 처음 등장해 큰 화제를 모았다. 모노리스는 지난 2020년 11월 미국 유타주 사막에서 처음 발견됐다. 뜬금없는 장소에서 뜬금없이 발견된 모노리스를 두고 일부 음무론자들은 외계인의 소행이라고 주장하며 큰 관심을 끌었다.
이미지 확대
세계 각국에서 발견된 모노리스의 모습
세계 각국에서 발견된 모노리스의 모습
이후 모노리스는 영국과 네덜란드, 벨기에, 프랑스, 폴란드, 독일, 노르웨이, 스페인, 터키 등 유럽 전역에서 비슷한 조형물이 등장하면서 이른바 모노리스 열풍이 불기도 했다. 이후 누가 어떤 목적으로 이같은 조형물을 설치했는지 시원하게 밝혀지지는 않았으나 대부분 예술가 그룹의 작품인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지난 2021년 인류 최초의 신전이 있는 터키 괴베클리 테페 유적지 인근 들판에서 발견된 모노리스는 이후 터키 정부의 우주 프로그램 홍보용인 것으로 밝혀지기도 했다.

박종익 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