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착] “줄을 서시오” 에베레스트 정상 ‘교통체증’ 최악…사망자 발생

박종익 기자
업데이트 2024-05-24 10:46
입력 2024-05-24 10:29
이미지 확대
지난 20일 한 등산객이 촬영한 에베레스트 정상 부근의 모습
지난 20일 한 등산객이 촬영한 에베레스트 정상 부근의 모습
전세계 산악인들에게는 ‘꿈의 산’인 세계 최고봉 에베레스트(해발 8848m)의 정상 부근이 몰려든 등산객들 때문에 ‘교통체증’까지 일고있다. 특히 이 과정에서 사망자까지 발생했다. 지난 23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CNN 등 외신은 22일 케냐 출신의 산악인 조슈아 체루이요트 키루이(40)가 에베레스트 정상 약 20m 떨어진 곳에서 숨진 채 발견됐으며 가이드를 맡은 나왕 셰르파(44)도 실종 상태라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키루이는 무산소등정에 나섰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현재 네팔 당국은 실종된 셰르파를 수색 중이다. 셰르파(Sherpa)는 네팔의 한 종족 이름이자 성(姓)이기도 하며 등산안내자이자 도우미다.
이미지 확대
에베레스트 정상 부근이 몰려든 등산객들 때문에 ‘교통체증’까지 일고있다. AFP 자료사진
에베레스트 정상 부근이 몰려든 등산객들 때문에 ‘교통체증’까지 일고있다. AFP 자료사진
특히 현재 에베레스트는 전세계 몰려든 등산객들로 북새통을 이루고 있다. 실제 지난 20일 한 등산객이 소셜미디어에 올린 영상을 보면, 일명 ‘데스 존’(death zone)이라 부르는 정상 부근이 많은 관광객들로 길게 줄을 서있는 것으로 확인된다. 이처럼 현재 에베레스트에 등산객이 한꺼번에 몰리는 이유는 5월 날씨가 따뜻하고 바람의 영향을 덜 받아 등산하기 가장 좋은 시기이기 때문이다. 이같은 이유로 정상 부근의 가파른 능선인 데스 존에서 등반가들이 장시간 기다리는 경우가 많아졌다. 산소가 부족한 정상 부근에서만 길게는 수 시간 대기하다 보니 탈진 위험도 그만큼 커질 수 밖에 없다.

보도에 따르면 에베레스트에서는 첫 등정 시도 이후 지금까지 약 300명이 숨졌으며 이들의 주검 3분의 2는 아직 눈 속에 파묻혀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미지 확대
셰르파 밍가 텐지는 지난해 자신의 SNS 채널을 통해 고발한 쓰레기가 가득한 에베레스트의 모습
셰르파 밍가 텐지는 지난해 자신의 SNS 채널을 통해 고발한 쓰레기가 가득한 에베레스트의 모습
한편 네팔에는 세계 10대 최고봉 중 8개가 있으며 기온이 따뜻하고 바람이 잔잔한 매년 봄이면 수많은 등산객들이 이곳을 찾는다. 특히 세계 최고봉 에베레스트는 최근 몇 년 사이 인기가 급상승하면서 고가의 등산 상품까지 등장하는 실정이다. 이는 네팔 경제에 도움을 주고있지만 반대로 환경오염도 야기하고 있어 에베레스트는 ‘세계서 가장 높은 쓰레기장’이라는 오명도 쓰고있다.

박종익 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