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까 그 여자 들어간지 몇분째야!” 中 화장실에 ‘타이머 설치’ 논란 [핫이슈]

윤태희 기자
업데이트 2024-06-12 17:26
입력 2024-06-12 17:26
이미지 확대
최근 중국의 여러 매체와 소셜미디어상에 공유된 영상에는 관광명소 윈강석굴에 있는 여자 화장실 칸마다 타이머가 설치돼 있는 모습이 나와 있다. / 사진=웨이보
최근 중국의 여러 매체와 소셜미디어상에 공유된 영상에는 관광명소 윈강석굴에 있는 여자 화장실 칸마다 타이머가 설치돼 있는 모습이 나와 있다. / 사진=웨이보
중국 3대 석굴로 유명한 산시성 다퉁시 윈강석굴 내 여자 화장실에 사용 시간을 보여주는 타이머(초시계)가 설치돼 논란이 일었다.

12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에 따르면 최근 중국의 여러 매체와 소셜미디어상에 공유된 영상에는 관광명소 윈강석굴에 있는 여자 화장실 칸마다 타이머가 설치돼 있는 모습이 나와 있다.

화장실 칸이 비어 있으면 타이머에 ‘우런’(无人·사람 없음)이라는 글자가 녹색으로 나오지만, 누군가 들어가 사용 중일 때는 문이 잠긴 시간부터 얼마나 지났는지 분과 초 단위(00:00)로 보여준다.
이미지 확대
중국 3대 석굴로 불리는 산시성 다퉁시 윈강석굴 / 출처=xiquinhosilva, CC BY 2.0, via Wikimedia Commons
중국 3대 석굴로 불리는 산시성 다퉁시 윈강석굴 / 출처=xiquinhosilva, CC BY 2.0, via Wikimedia Commons
CNN은 윈강석굴이 약 1500년 전에 252개의 석굴에 조각된 5만 1000여개의 석상을 자랑하는 명소임을 반박할 수 없지만 최근에는 이보다 타이머가 설치된 화장실이 더 주목받고 있다고 전했다.

이 화장실이 주목받게 된 것은 한 여성 방문객이 이를 촬영해 현지 매체에 제보했기 때문이다. 이 여성은 “화장실 문을 두드릴 필요가 없을 만큼 기술적으로 진보했다는 점을 알게 됐지만, 조금 당황스러웠다”며 “감시당하는 기분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윈강석굴 측 관계자는 “방문객 급증에 대처하고자 지난달 1일부터 타이머가 설치됐다”며 “중간에 사람을 내쫓는 것은 불가능하다. 사용 시간을 5분이나 10분으로도 제한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일부 방문객이 화장실을 장시간 사용하고 응급 상황이 발생할 경우를 대비해 모든 방문객의 안녕을 보장하기 위한 조치”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중국판 엑스(옛 트위터)인 웨이보 등 소셜미디어상에서는 관계자의 이같은 해명에도 논쟁이 불거졌다.

일부 누리꾼들은 방문객들이 화장실 칸에서 휴대전화를 보는 행위를 막기 위한 것이라며 타이머 설치를 지지했다. 그러자 한 누리꾼은 “관광지는 회사 같은 곳이 아니다. 누가 화장실에서 휴대전화를 보며 시간을 떼우겠냐?”고 말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왜 화장실을 추가하는 데 돈을 쓰지 않냐”며 방문객 급증 대처 방식에 의문을 제기했다.

한편 화장실 타이머로 논란이 된 윈강석굴은 중국 관광지 중 방문객이 가장 많은 곳 중 하나로, 지난해 300만 명 이상이 몰려들어 방문객 수 1위를 차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태희 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