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전쟁통에 러시아로 달려가는 중국인들... “이 틈에 부동산 사재기”

수정: 2022.03.12 17:01

확대보기

▲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유학 중이라는 한 중국인은 최근 급락한 루블화 가치 덕분에 현지에서 내집 마련에 성공했다는 내용의 영상을 중국 소셜미디어에 공유했다 출처=하오칸

확대보기

▲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유학 중이라는 한 중국인은 최근 급락한 루블화 가치 덕분에 현지에서 내집 마련에 성공했다는 내용의 영상을 중국 소셜미디어에 공유했다 출처=하오칸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전쟁이 장기화 된 상황에서 러시아의 루블화 가치가 급락하자, 중국인들이 이 틈을 타 수도 모스크바에서 부동산 사재기에 나서고 있다.

중국 매체 텅쉰신원 등 다수의 매체들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 직후 모스크바 현지에 체류 중인 중국인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현지 부동산 사재기를 위한 정보 공유가 큰 화제가 되고 있다고 12일 보도했다. 


특히 미국, 유럽연합, 일본 등 다수의 서방국가들이 잇따라 러시아에 대한 대규모 경제 제재를 감행하면서 러시아의 루블화 가치가 급락했고, 이 틈을 타 평소 월세로 거주했던 중국인 유학생들 다수가 자가 마련에 성공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 이전이었던 지난달 초 약 20만 위안(약 3900만 원)에 매매됐던 모스크바 소재의 아파트 한 채 가격은 12일 현재 12만 5000위안(약 2400만 원)으로 절반 수준으로 떨어진 상태다. 

모스크바 중심가에 위치한 이 아파트를 최근 매입하는데 성공했다고 자신을 소개한 한 중국인 유학생은 “루블화 가치 폭락 덕분에 서둘러 이 집을 구매했다”면서 “약 33.1평방미터 크기로 큼직한 방 두 개가 매력적인 집”이라면서 자신이 최근 손에 넣은 부동산을 소개하는 영상을 소셜미디어에 공유했다. 

확대보기

▲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유학 중이라는 한 중국인은 최근 급락한 루블화 가치 덕분에 현지에서 내집 마련에 성공했다는 내용의 영상을 중국 소셜미디어에 공유했다 출처=하오칸

루블화 가치 하락으로 부동산 가격 뿐만 아니라 각종 가전 제품과 가구 등의 가격도 기존 대비 절반 수준으로 떨어진 탓에 빈집을 대량으로 사재기 한 뒤 내부에 고가의 최신식 전자 제품과 가구로 장식해 재판매하려는 중국 부동산 세력이 잇따라 모스크바행을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소식이 현지 언론을 통해 대대적으로 보도되자 중국 네티즌들은 "10만 위안이면 베이징에서 화장실 한 칸도 살 수 없다"면서 "이 기회에 러시아로 장기 여행을 가서 러시아 언어를 배울 겸 집도 한 두 채 사두면 되겠다" 등의 의견을 남겼다. 

또 다른 네티즌 "올 봄과 여름 휴가 기간 동안 러시아에 가서 부동산 투자를 할 절호의 기회다. 중국의 부동산은 이미 너무 비싸서 살 엄두가 안난다"고 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