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미국 한인 ‘SAT∙ACT’ 동시 만점 화제

수정: 2007.12.20 14:12

확대보기

미국 대학입학시험 SAT와 ACT에서 모두 만점을 기록한 한인 학생이 미국 언론의 주목을 받고 있다.

화제의 학생은 유타주 팀뷰고등학교(Timpview High School)의 이형 군. 9년 전 가족과 함께 미국으로 건너간 이민 1.5세다.

이형 군은 작년 12월 ACT 만점에 이어 한달 후 SAT도 만점을 받아 두시험 동시 만점자로 이름을 올렸다.

이같은 결과에 대해 이군은 “ACT는 SAT에 대비한 예비 시험”이라고 담담히 말했다. 이어 “내게 특별한 재능이 있어서가 아니다. 운이 좋았다.”라며 겸손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주위 사람들의 평가는 달랐다. 지도교사 린다 뱅크스는 “정말 똑똑한 학생이자 열정적인 노력파”라고 칭찬했다. 또 다른 교사 오스텐슨은 그와의 철학적인 대화를 나누던 것을 떠올리며 “매우 지적인 학생”이라고 밝혔다.

음악을 좋아하고 학보사에 글을 기고하는 등 교외 활동도 열심히 하는 이군은 “배움 자체가 좋다. 높은 지위나 돈에는 관심 없다.”고 말해 순수한 학구열을 드러냈다.

이 소식을 전한 미국 유타주의 데저트뉴스(desertnews)는 “이군은 아직 지원할 대학을 정하지는 않았다.”고 보도했다.

* SATACT란?
SAT와 ACT는 미국 대학입학 전형에 쓰이는 양대 대입 평가고사다.

사진=데저트뉴스(desertnews)

나우뉴스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