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1.6m 세계에서 가장 큰 야광구슬 中서 공개

수정: 2012.05.24 18:10

세계에서 가장 큰 야광구슬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중국 윈난(云南)성의 한 광부가 우연히 발견한 것으로 알려진 이 야광구슬은 지름 1.6m, 무게 6.2t으로 세계에서 가장 크다.

윈난성 문화부 관계자는 “이 야광구슬은 발광성질을 가진 형석(螢石, 투명 또는 반투명하며 여러 가지 빛깔을 띄는 광물)에 속하는 돌”이라고 설명한 뒤 “이처럼 큰 형석은 흔치 않을 뿐 아니라 일반적으로 볼 수 있는 균열도 없다.”고 전했다.

이 돌은 발견 당시 무게가 7t이 넘는 천연적인 형태였으나 이를 세공하여 현재와 같은 원형으로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에서 가장 큰 야광구슬’의 이름으로 기네스 기록에도 오른 이 야광구슬은 1일(오늘)부터 중국 시안(西安)에서 개최되는 ‘2007 중국시안골동예술품박람회’(2007年中国西安古玩艺术精品博览会)에서 전시된다.

주최측은 이 구슬의 부피와 무게가 상당해 전시장 바닥을 상하게 할 것을 우려, 전시기간동안 외부에서 전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주최측 관계자는 “밤이 되면 시민을 비롯한 많은 관광객들이 어두운 밤에 빛나는 거대 야광구슬을 감상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