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보로 팬들 “이동국, 건드리면 넘어져” 실망

수정: 2007.10.01 13:22

확대보기

“이동국, 실망스럽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미들즈브러의 이동국(28)이 선발로 출전한 연이은 두번의 경기에서 뚜렷한 활약을 보이지 못하자 팬들이 실망감을 드러내고 있다.

이동국은 지난 30일(현지시간) 리버풀 구디슨파크에서 벌어진 에버턴과의 경기에 선발로 나섰지만 전반에 골대를 맞히는 헤딩슛 외에는 특별한 활약을 보이지 못한 채 후반 39분에 교체됐다.

결국 팀이 2-0으로 패하자 미들즈브러 팬사이트 ‘컴온보로’(www.comeonboro.com) 게시판에는 이날 선발 공격수였던 이동국에 대한 글들이 올려졌다.

네티즌 ‘packwolf’는 “포지션은 공격수. 그러나 골은 없다.”고 비꼬았고 ‘marktheborofan’은 “오늘 경기에서 건드리기만 하면 넘어지는 약한 모습만 보여줬다.”며 “부상중인 공격수들의 공백을 메우지 못하고 있다.”는 의견을 올렸다.

또 ‘BrownSmog86’는 “이동국은 정말 엉망이다. 최근에 그렇게 된 것이 아니라 원래부터 엉망이었다.”며 거칠게 비난했다.

실망스럽다는 의견이 많은 가운데 이동국을 옹호하는 일부 네티즌 의견도 있었다.

‘stoneboro’는 “이번 경기에서 미도보다는 더 좋은 움직임을 보여줬다. 뛰어나지는 않았지만 괜찮은 수준이었다.”고 평가했고 ‘westham’은 “위협적인 모습은 아니었지만 꽤 멋있는 볼터치를 보여주고 있다.”고 적었다.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감독도 “에버튼전 무득점은 실망스럽다.”고 밝혔다.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게리 오닐은 힘없는 슛으로 기회를 놓쳤고 이동국은 매우 가까운 거리에서 골대를 때렸다.”며 “기회들을 살리지 못했던 경기였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팀 상황이 많이 나쁘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부족한 부분들을 알 수 있는 경기였고 보완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영국 스포츠전문채널 스카이스포츠는 이번 경기 평점을 매기면서 이동국에게 ‘터무니없는 실수’라며 양팀 선수 중 최저인 4점을 줬다.

나우뉴스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