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비 상하이공연…가까이 하기엔 너무 멀었다?

수정: 2008.01.08 11:31

확대보기



가수 비가 중국 상하이(上海)에서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였지만 이날 공연장을 찾은 상하이 시민들이 어느 정도 충일감을 느끼고 돌아갔는지는 의문이다.

가수 비는 중국의 국경절 연휴 끝자락인 6일 오후 8시부터 2시간동안 상하이 훙커우축구경기장에서 그의 열성팬들과 상하이 시민 등 1만5천명이 지켜보는 가운데 공연을 했다.

이날 공연이 이뤄진 홍커우축구경기장은 7-8만명이 수용 가능한 대형 축구장이다.

공연장을 찾은 상하이 시민들 수가 적지 않았지만 고가 티켓에 대한 부담으로 대부분 무대에서 멀리 떨어진 관람석에 자리를 잡았고 상당부분은 빈 좌석으로 남아있어 보기에도 안좋았다.

2-3층 관람석에 자리를 잡은 시민들은 공연내내 망원경이 없으면 육안으로 무대에서 가수 비의 모습을 찾기 위해 숨바꼭질을 해야했으며 모호한 사운드로 그의 노랫말을 구분하기조차 힘들었다.

반면 티켓비용이 1천580위안(19만원 상당)에서 3천위안을 호가하는 무대 주변 1층은 일본, 호주 등에서 날아온 그의 열성팬들 중심으로 자리를 메워 멀리 떨어진 관람석에서 그의 모습을 찾는 팬들과 이질감을 느끼게 했다.

이날 공연장을 찾은 회사원 왕(王.27.여)모씨는 “무리를 해서 관람석 티켓 가운데 가장 비싼 580위안짜리 티켓을 구매했지만 3층에서 가수 비의 모습을 찾기는 여전히 쉽지 않았다”고 말했다.



가수 비의 상하이 공연은 공연기획사와의 마찰 등 여러가지 악재들로 4개월 이상 지연돼온 ‘월드투어(RAIN’s coming)’의 연장선상에서 개최됐고 가수 비도 이번 공연을 위해 지난 4일부터 상하이에 와서 리허설 준비 등에 진력했다.

하지만 드넓은 축구경기장에서 ‘봉이 김선달 대동강 물 팔아먹듯 하는’식의 티켓판매가 일체감을 떨어뜨리고 그의 이번 공연이 ‘그들만의 공연’이 되게하지는 않았는지 의문이다.

연합뉴스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