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한복에 반한 해외스타들은 누구 누구?

수정: 2007.10.08 18:18

확대보기



한복에는 한국인의 멋과 정서가 깃들어 있다. 그래선지 ‘파란 눈’의 외국인이 입을 때는 어딘지 모르게 어색한 느낌을 지울 수 없는지 모른다. 그럼에도 특유의 아름다움과 카리스마로 멋진 한복 자태를 뽐낸 해외스타들이 적지 않다.

한복은 우아하고 정적이면서 지적인 느낌이 강하다는 점에서 역동적인 스포츠 스타와는 궁합이 맞지 않아 보인다.

최근 열린 ‘2007 한솔코리아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한 테니스 스타 비너스 윌리엄스와 마리아 키릴렌코는 각각 녹색 바탕의 붉은색 한복과 흰색과 베이지색으로 조화를 이룬 한복을 입고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마리아 키릴렌코는 자신의 블로그에 “한복이 갖고 싶다”고 적을 만큼 한복을 원했지만. 팬들은 한복보다는 스포츠 의상이 더 어울린다는 냉철한 평가를 내렸다.

그러나 비슷한 문화를 공유하는 일본과 중국 스타들의 한복 입은 모습은 한결 자연스럽다. 동그란 얼굴과 하얀 피부로 국내에서도 인기가 높은 중국 배우 장바이즈(장백지)와 대만 배우 전위삼은 한국 배우보다 한복이 잘 어울리는 모습으로 팬들의 감탄을 이끌어냈다. 또 한일 합작 드라마 ‘프렌즈’에서 원빈과 함께 출연했던 후카다 교코와 축구선수 최성용의 부인 아베 미호코 역시 한복을 입고 한국 남자와 함께 있는 모습이 자연스럽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복 맵시를 뽐낸 해외스타 중 화제가 된 스타는 ‘팝의 요정’ 브리트니 스피어스와 ‘홍콩 미녀’ 왕조현이다.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팬들은 “분홍색의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모습이 아주 예뻤다. 해외스타 중 역대 최고인 것 같다”라고 입을 모았다.

기사제휴/스포츠서울 이상주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