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NYT “점프, 액션 돋보였지만 진부했다”

수정: 2007.10.09 16:53

확대보기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오프 브로드웨이에 진출한 한국의 비언어극 ‘점프’에 대해 냉정한 평가를 실었다. 국내 언론들이 “성공적인 뉴욕 진출”이라며 찬사 일색인 것과 사뭇 다른 내용이어서 눈길을 끈다.

공연 전문기자 제이슨 지노맨(Jason Zinoman)은 “강렬한 에너지가 느껴졌다.”고 인정하면서도 “그러나 새로움이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유명 공연인 ‘스톰프’(Stomp)나 행위예술팀 ‘블루 맨 그룹’(Blue Man Group)의 공연과 유사한 부분이 많다.”면서 “공중을 나는 배우들의 액션은 돋보였지만 서로 다른 지역의 맥도널드 음식에서 느껴지는 차이 이상은 아니었다.”고 꼬집었다.

그는 공연 ‘점프’가 ‘재키 찬’(Jackie Chan, 청룽)의 ‘맨 몸 액션’ 영화와 유사한 방식으로 미국 시장에 접근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영화를 통해 동양적인 ‘살아있는 액션’에 대한 관객들의 기대가 확인됐으며 점프는 이같은 배경에서 진출하게 됐다는 것.

이어 “마샬아츠의 옷을 덧입은 진부한 구성과 이야기”라며 “가족 구성원은 고전의 전형을 벗어나지 못했고 유머는 고리타분하다.”고 평가했다. 또 “연출자는 어린이 관객을 대상으로 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쓴소리를 뱉어낸 지노맨 기자도 ‘점프’의 가장 큰 매력인 배우들의 화려한 액션에 대해서는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뛰어난 동작들을 보여주는 배우들의 감각은 놀라웠다.”며 “눈앞에서 펼쳐지는 화려한 동작들은 (앞서 지적한) 모든 부분을 훨씬 좋아 보이도록 바꾸어 놓는다.”는 감상을 남겼다.

한편 2007년 뉴욕에서 오픈런을 시작한 유일한 신작인 ‘점프’는 개막 공연에 영화배우 브래드 피트와 안젤리나 졸리 부부, 영화음악가 탄둔 등 유명 인사들이 참석해 현지의 뜨거운 관심을 반영했다.

사진=NYT 인터넷 캡처

나우뉴스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