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이젠 얼굴마사지도 로봇에게 맡겨요”

수정: 2007.10.10 10:11

확대보기

로봇에게 얼굴마사지를 받는다?

일본의 와세다(早稲田)대학과 아사히(朝日)대학 연구팀은 9일 “턱관절 장애등에 치료 효과를 내는 얼굴마사지용 로봇을 공동 개발했다.”고 발표했다.

‘WAO-1’이라는 이름을 가진 이 로봇의 주요 기능은 사람의 얼굴 크기를 자동적으로 인식해 마사지해 주는 것.

63kg의 무게와 높이 78cm의 크기의 이 로봇은 측면에서 뻗어나오는 2개의 팔이 안면근육을 골고루 주물러준다.

또 팔에는 안면근육이 손상되지 않도록 압력이 자동적으로 조정되며 인간의 손가락과 같은 느낌의 세라믹소재가 사용되었다.

아울러 기존의 마사지기는 목부분을 중심으로 주물러주는데 그쳤으나 이 로봇은 안면질환과 턱관절 교정에도 효과가 탁월하다는 평이다. 지금까지 3대가 개발되었으며 1대당 가격은 700만~1000만엔 정도(한화 약 5천 5백만원~7천 8백만원)다.

아사히대학의 카쓰마타 아키토시(勝又明敏)교수는 “고령화사회에 접어들면서 악관절증이나 구강건조증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며 “마사지치료를 받게 되면 금방 좋은 효과를 얻을 수 있지만 현재 마사지사가 많지 않아 (마사지를) 받기 힘든 실정”이라며 개발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또 “이 로봇으로 2분동안 마사지를 받으면 침의 분비량이 증가하는 등 효과가 입증되었다.”며 “로봇을 소형화하고 가격도 낮춰 미래에는 가정에서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사진=마이니치신문 인터넷판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