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치파오가 잘 어울리는 스타에 이영애 선정

수정: 2008.01.10 13:31

확대보기

세계적으로도 잘 알려진 중국의 전통의상 치파오(旗袍).

최근 중국의 유명 포털사이트 ‘163.com’은 ‘치파오가 잘 어울리는 해외스타’를 소개해 네티즌들에게 이색적인 볼거리를 제공했다.

치파오는 주로 몸에 딱 달라붙게 입으며 길게 트여진 옆선이 여성의 미와 동양적인 미를 잘 살리는 특징이 있다.

그렇다면 치파오가 가장 잘 어울리는 한류 스타들로 누가 소개되었을까? 가장 먼저 소개된 한류스타는 어깨가 깊게 파인 치파오를 입은 전지현.

몸매의 윤곽선이 뚜렷하게 드러나 치파오의 특성과 전지현의 몸매가 잘 어울린다는 반응이다. 또 평소 전지현의 당당한 이미지와 깨끗한 백색의 치파오가 멋진 조화를 이룬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어 장나라가 중국사람보다 더 중국사람처럼 보일만큼 자연스러운 미가 넘친다는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는 치파오를 입은 장나라의 모습이 이미 여러 편의 중국 드라마를 통해 선보여 익숙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마지막으로 소개된 한류스타는 전통미를 강조한 밝은 노란색 치파오의 이영애. 그 자태와 표정이 치파오를 더욱 돋보이게 했으며 이영애의 카리스마는 다른 한류스타와 비교해 단연 으뜸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이외에 치파오가 잘 어울리는 스타로는 영화 ‘해리포터’의 엠마 왓슨과 휘트니 휴스턴 그리고 일본의 하마자키 아유미등이 뽑혔다.

사진=163.com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