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인간과 로봇의 결혼 멀지 않았다

수정: 2007.10.14 14:59

확대보기

인간과 로봇이 사랑을?

로봇이 일상생활의 일부가 될 날이 멀지 않은 가운데 한 과학자가 로봇과 인간의 결혼 또한 가능할 것이라고 밝혀 관심을 끌고 있다.

네덜란드 마스트리흐트(Maastricht)대학의 데이비드 레비(David Levy)박사는 최근 발표한 논문에서 “로봇의 외모, 기능, 성격이 점점 인간과 닮아가고 있다.” 며 “많은 사람들이 감정을 가진 로봇에게 애정을 느끼게 될 뿐 아니라 관계가 발달해 결혼에 이를수도 있다.”고 밝혔다.

레비 박사는 “로봇은 곧 사람처럼 느끼고 행동하게 될것”이라며 “인간과 로봇은 서로에게 감정을 느끼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논문에 따르면 인간이 사랑을 느끼는 이유 중 하나는 두 사람이 가진 성격과 지식에서 서로 유사한 점을 발견하기 때문인데 감정의 프로그램화가 가능하기 때문에 인간과 로봇의 결합 또한 가능해 진다는 것.

레비박사는 심리학, 성과학, 사회과학, 로봇공학 등 450여 개의 분야에서 철저한 연구와 검증을 거쳐 이 같은 예측과 결론을 내렸다.

그는 “처음에는 많은 사람들이 로봇의 감정에 대해 회의적으로 받아들일 것”이라고 전제한 뒤 “그러나 로봇 또한 사람의 감정에 반응할 것이며 이것은 인간끼리의 감정처럼 상호작용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향후 로봇끼리도 감정을 느낄 수 있으며 인간과 로봇 뿐 아니라 로봇과 로봇의 결혼 또한 현실로 가능하게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사진=MSNBC

☞[관련기사] “이젠 얼굴마사지도 로봇에게 맡겨요”

☞[관련기사] ‘사람표정을 그대로’ 얼굴가면로봇 개발

☞[관련기사]말하고 걷는 아톰모양 ‘로봇소년’ 美서 개발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