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하늘을 나는 호화호텔’ 곧 만난다

수정: 2008.01.11 14:42

확대보기

호화호텔, 이제 하늘을 난다.

미국의 비행선 전문 업체 ‘월드와이드 에어로스’(Worldwide Aeros Corporation)사가 설계한 ’하늘을 나는 호화호텔’ ML866이 서서히 실체를 드러내기 시작했다.

도안으로만 공개되었던 이 비행선은 현재 설계가 100% 끝난 상태로 지난 달 ‘미국비즈니스항공협회’(National Business Aviation Association)가 주최한 ‘국제비지니스항공쇼’에서 48배 축소된 모형으로 공개됐다.

이 비행선은 최고 속력이 222km로 3600m 상공까지 비행할 수 있으며 비행선의 특성상 수직상승이 가능하기 때문에 활주로도 필요 없다.

에어로스사에 따르면 이 비행선 안에는 레스토랑, 연회식장, 수영장, 온천, 미용실등의 각종 편의시설이 들어설 예정으로 ‘하늘을 나는 호화호텔’이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한다.

에어로스사 관계자는 “ML866은 비행기와 비행선이 결합된 형태” 라며 “세계 최대의 면적을 자랑하는 비행선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속도에서도 기존의 비행선보다 빨라 교통수단으로서의 역할로도 무리가 없을 것”이라며 “적재량이 60t에 달해 화물 운송용으로도 매우 적합하다.”고 밝혔다.

‘ML866’은 현재 선체제작단계에 와 있으며 2010년에는 일반인의 탑승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engadget.com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