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넘치는 호기심 때문에 죽었다 살아난 개

수정: 2012.05.25 17:53

최근 영국에서는 왕성한 호기심 때문에 죽을 뻔했으나 기적같이 살아난 개 한마리가 화제가 되고 있다.

이야기의 주인공은 ‘재즈(Jazz)’라는 이름의 암컷 시베리안허스키(Siberian Husky·2). 재즈는 넘치는 호기심을 주체하지 못해 달리는 고속열차에 뛰어들었다가 구사일생으로 살아났다.

사고의 충격을 모두 잊은 듯 3개의 다리로 여전히 이곳저곳을 뛰어다니는 재즈는 동네에서도 유명한 사고뭉치이다. 호기심이 왕성해 높은 곳이든 어디든 가리지 않고 뛰어드는 재즈 때문에 주인인 나이겔 호슨(Nigel Howson·44)은 시종 마음을 졸여야했다.

나이겔은 “한번은 재즈가 수영장에 다이빙하듯 뛰어내려 죽을 뻔했었다.”며 “그러나 이번 기차 충돌사고는 그보다 더 절망적이었다.”고 가슴을 쓸어내렸다.

또 “사고 당일, 재즈가 플랫폼에서 갑자기 기찻길로 뛰어 들어 온 몸이 피투성이가 되었다.”며 “당시 현장에 있던 사람들은 재즈의 사고를 목격하고 모두 충격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누구도 재즈가 살아날 것이라고 장담하지 못했다.”며 “그러나 결국 살아나 3개의 다리로도 여전히 뛰어노는 것을 여전히 좋아하니 정말로 힘이 넘치는 개”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그동안 휘슬을 이용해 재즈의 주의를 끌었는데 그것도 소용없는 것 같다.”며 “재즈의 호기심을 어떻게 눌러야할지 다시 한번 생각해야 할 것 같다.”고 걱정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