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美언론 “한국계 배우는 ‘미드’ 태풍의 눈”

수정: 2007.10.24 18:31

확대보기

미국 TV시리즈에 불기 시작한 ‘동양계 열풍’의 중심에는 한국계 배우들이 있었다.

미국 내 아시아 소식을 전하는 주간지 ‘아시안 위크’(asian week)는 ‘할리우드가 아시아 남자들을 더 좋아하게 될까?’(Is Hollywood Giving Asian Men More Love?)라는 제목으로 아시아 남자 배우들의 할리우드 진출 가능성에 대해 집중 조명했다.

잡지는 이 기사에서 윌 윤 리(Will Yun Lee), 대니얼 대 김(Daniel Dae Kim) 등 한국계 배우들을 다른 아시아 배우를 제치고 할리우드 입성 대표 주자로 꼽았다.

아시아 위크는 윌 윤 리에 대해 “동양적인 외모지만 영어가 자연스러운 독특한 배우”라며 “섹시함을 연기할 줄 안다.”고 평가했다. 이어 윌 윤 리가 출연할 예정인 ‘바이오닉 우먼’에 대해 소개하며 그의 악역 연기에 대한 기대를 내비쳤다.

또 잡지는 ‘로스트’(Lost)로 유명한 대니얼 대 김을 “지금처럼 TV시리즈의 캐릭터가 다양하지 못했던 몇 년 전에도 돋보이는 배우였다.”고 소개하며 높이 평가했다.

두 배우 외에 잡지는 ‘히어로즈’(Heros)의 제임스 기선 리(James Kyson Lee), ‘안투라지’(Entourage)의 렉스 리(Rex Lee) 등의 한국계 배우들을 미국에서 활동하는 대표적인 아시아 배우로 꼽았다.

잡지는 “이들의 캐릭터는 매우 똑똑하고 매력적”이라며 “아시아인에 대한 미국인들의 고정관념(동양인은 액션배우)을 넘어섰다는 점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이어 “이들의 영화계 진출에 필요한 마지막 한가지는 앞장서서 활로를 열어줄 한명”이라며 한국계 배우들의 할리우드 진출이 머지않아 크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했다.

사진=asianweek.com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