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스팸메일’ 미국· 한국 통해 전세계로 퍼진다

수정: 2007.10.25 17:34

세계에서 가장 많은 스팸메일이 경유되고 있는 나라는 어디일까?

영국의 보안기업 소포스(Sophos)는 24일 ‘3/4분기 스팸메일 중계국에 관한 보고서’를 통해 “포르노나 악성바이러스등이 담긴 대부분의 스팸메일이 미국과 한국을 경유해 전세계로 퍼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이번 소포스의 발표는 세계 각국의 ‘스팸메일 트랩’으로 수신한 모든 메일을 분석한 결과로 미국이 28.4%로 압도적인 스팸메일 경유국 1위에 뽑혔다. 다음으로 미국보다 약 23% 낮은 한국(5.2%)이 ‘워스트’ 2위를 차지했다.

대륙별로 살펴보면 북아메리카가 차지하는 비율이 32.3%로 ‘워스트 1’위에 꼽혔으며 이는 미국 경유의 스팸메일이 현저히 증가한 탓으로 보인다. 이어 아시아가 31.1%로 2위에 3위는 유럽(24.8%)이 차지했다.

소포스측은 “스팸메일이 한 단계 더 복잡한 방법인 ‘중계 스팸’ 방식으로 발전해 통신업체의 차단방식을 교묘히 피해가고 있다.’며 “미국 경유의 스팸메일을 줄이려면 당국의 보다 강화된 ISP(개인이나 기업에게 인터넷 접속 서비스, 웹 사이트 구축 등을 제공하는 회사)감시 체계가 필요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나라별(표1)·대륙별(표2) 스팸메일 경유 비율표.

확대보기



사진=소포스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