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한신 야노 “한국대표팀 예상외로 벅차”

수정: 2007.10.30 14:47

확대보기

“한국은 예상외로 벅찬 상대”

오는 12월 베이징올림픽 아시아예선에서 한국팀과 맞붙게 될 일본의 한 유명 선수가 한국에 대해 강한 경계심을 드러냈다.

한신(阪神)타이거즈의 ‘안방마님’ 야노 아키히로(矢野輝弘·38)는 니칸스포츠(日刊スポーツ)와의 인터뷰에서 “만만치않은 한국대표팀과의 경기를 위해 한국팀의 경기 DVD를 보고 야구스타일과 전략을 분석했다.”고 말문을 뗐다.

야노는 “(한국의)경기수준과 주력 선수들의 실력이 상당히 높다.”며 “FA(자유계약선수)라면 일본에서 활약해도 충분한 투수와 타자들도 눈에 띄었다.”고 밝혔다.

또 “한국선수들은 힘과 스피드를 살린 기동력에 강한 것 같다.”며 “몸집이 큰 선수들이 경기의 중심을 잡고 작은 선수들은 스피드한 경기를 진행하는 것 같다.”고 한국팀의 실력을 높이 평가했다.

이어 “이승엽이 출장하지 않아도 한국팀은 강적임에 틀림없다.” 며 “개인의 실력과 팀워크가 승리의 관건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한국은 예상외로 벅찬 상대지만 팀 동료간의 단결을 도모해 한국팀을 이기도록 하겠다.”고 승리에 대한 각오를 다졌다.

사진=야노 아키히로 공식 홈페이지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