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한국식 프라이드치킨 본고장 미국서 ‘돌풍’

수정: 2007.10.31 14:18

확대보기

한국식 프라이드 치킨이 치킨의 본고장 미국에서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현재 미국 시장에 진출했거나 진출할 예정인 한국식 치킨 체인은 9개사로 매장은 미국 전역에 30개가 넘는다.

짜고 기름기가 많은 켄터키 프라이드 치킨에 비해 한국식 프라이드 치킨은 바삭하고 기름기가 적어 담백한 맛으로 미국인의 입맛을 유혹하고 있다. 양념치킨 또한 미국에는 없는 한국식의 달콤ㆍ매콤한 맛으로 한인 2세대는 물론 미국인들에게도 잘 맞는다.

우선 ‘교촌치킨’이 지난 6월 LA 한인타운에 문을 연 후 LA와 뉴욕에 4개의 매장을 운영중에 있다. ‘BBQ치킨’은 지난 9월 뉴욕에 3곳과 뉴저지, 노스캐롤라이나 등에 모두 5개 매장을 오픈했으며 농협 목우촌의 ‘또래오래’ 치킨은 아시안 마켓 ‘H마트’와 제휴로 뉴저지, 리치필드, 시카고, 애틀랜타 등에 진출했다.

작년 6월 뉴욕과 뉴저지, 베이사이드에 11개 매장을 오픈하며 미주 동부에 성공적으로 상륙한 ‘본촌치킨’은 11월말 LA에 지점을 새로 오픈하며 서부 지역 시장에 첫발을 디딘다.

중국 북경과 일본 오사카에 이미 진출했던 ‘계동치킨’도 올해 뉴욕과 뉴저지 등 동부를 기반으로 3개 매장을 오픈했으며 연말까지 1개 매장이 더 오픈한다.

이외에 버지니아주에 진출한 ‘처갓집양념치킨’과 ‘코리안숯불닭바베큐’도 LA 진출에 나서고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명 리 미주 통신원 myungwlee@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