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골리앗 최홍만, 가수 데뷔

수정: 2007.11.01 19:49

골리앗 최홍만 혼성듀오 ‘미녀와 야수’결성

1일 오전 서울 강남의 한 클럽에서 앨범 재킷 촬영에 임하는 씨름 천하장사 출신의 K-1 격투기 선수 최홍만(28)을 만났다.

KTF CF로 잘 알려진 슈퍼모델 출신의 강수희(24)와 함께 혼성 2인조 그룹을 결성, ‘미녀와 야수’라는 이름으로 본격적인 가수 데뷔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두 사람은 이미 지난해 12월 31일 일본 오사카 교세라돔에서 치러진 ‘K-1 다이너마이트 2006’의 오프닝 쇼에서 ‘미녀와 야수’란 노래를 함께 부른 적이 있으며 그 인연으로 이번에 한 팀으로 음반을 발표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골리앗 최홍만은 “운동을 안했다면 가수가 되었을 것.”이라며 “허스키한 강수희씨의 목소리와 나의 굵은 음색의 랩이 잘 조화를 이뤄 노래가 잘 나왔다.” 고 자랑했다.

또한 “춤을 좋아했던 학창시절의 꿈을 꼭 이루고 싶었다.”며 “운동선수가 한눈 판다고 욕하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그의 정식 음반은 오는 11월말 온오프라인을 통해 선보이며 본격적인 가수 활동은 12월 8일 일본 요코하마에서 제롬 르 밴너와의 K-1대회가 끝난 후 귀국과 동시에 펼쳐질 예정이다.

글 /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영상 / 김상인 VJ bowwow@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