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아이비, “동영상 있다? or 없다?”

수정: 2007.11.05 18:49

2일 오후 서울 강남 YMCA에서 아이비의 소속사 팬텀엔터테인먼트의 정경문 대표 긴급기자회견이 있었다.

정대표는 “Y씨는 아이비의 데뷔 전부터 사귀어 온 남자였다.”며 “최근까지 오랜 이성친구로 지내오다 올 초부터 사이가 급격히 나빠졌다.”라고 말했다.

그의 말에 따르면 지난 10월 3일 “아이비가 헤어지자고 말하자 그녀의 SM5 승용차에 의자를 던지고 아이비의 핸드폰을 박살내는 등의 폭력적인 행위를 일삼았다.”고 밝혔다.

그 이후로 Y씨는 동영상유포 협박메세지와 함께 자신의 몸에 새긴 아이비이름 문신 제거비 4,500만원 등의 계속적인 금전 요구를 해 왔기때문에 “앞으로의 회사에 대한 피해를 줄이기 위해 법적조치를 결심했다.”고 말했다.

정대표는 “현재 아이비는 말도 못할 정도의 패닉 상태에 있다.”며 “Y씨가 자꾸 찾아와 집마저 이사한 상태다.”라고 전했다.

현재 Y씨는 2일 오후 구속영장이 발부된 상태다.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