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석호필이 온다” 프리즌브레이크 시즌3 국내방송

수정: 2007.11.06 19:04

확대보기

석호필의 치밀한 탈옥이 국내에서 새롭게 시작된다.

‘미드열풍’을 일으켰던 ‘프리즌 브레이크’(Prison Break)의 시즌3이 영화채널 캐치온에서 9일부터 방송된다.

2005년 처음 방영된 프리즌 브레이크는 억울한 누명을 쓰고 사형 선고를 받은 형을 구출하기 위해 천재 건축가 동생(웬트워스 밀러 분)이 감옥에 들어가 형과 함께 탈옥에 성공하는 과정을 그린 TV시리즈. 시즌2에서는 형제의 쫓고 쫓기는 도주과정을 긴장감 있게 담아내 시즌1의 인기를 이어갔다.

이번에 국내에서 방영되는 시즌3은 누명을 벗은 형 링컨이 감옥에 갇히게 된 동생 스코필드의 탈옥을 돕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내용으로 시즌2에 이어 브랫 래트너가 연출을 맡았다.

프리즌 브레이크 시즌3은 미국에서 9월 17일부터 방영되었으며 내용 하나하나에 현지 언론들이 관심을 쏟을 만큼 인기를 끌고 있다.

국내 방영 시간은 매주 금요일 오전 10시이며 매주 토요일 밤 9시 10분에 재방송 될 예정이다.

한편 지난주 월드시리즈 경기관계로 결방된 프리즌 브레이크 시즌3 6화 7화는 폭스TV를 통해 4일 저녁 8시(현지시간)부터 연속 방송됐다.

서울신문 나우뉴스팀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