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마이클 잭슨 ‘집 없는 황제’로 전락?

수정: 2007.11.08 15:50

확대보기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이 ‘집 없는 황제’가 될 위기에 처했다.

영국 연예정보 사이트 ‘TMZ.com’은 6일(현지시간) “마이클 잭슨이 2300만 달러(약 209억원)의 빚을 갚지 못해 차압됐던 ‘네버랜드’의 환수권을 완전히 잃을지도 모른다.”고 보도했다. 아동학대 소송에 휘말린 후 “다시는 네버랜드로 돌아가지 않겠다.”던 그의 말이 현실이 된 것.

마이클 잭슨은 지난달 12일까지 ‘포트리스 뮤직 트러스트’(Fortress Music Trust)에 갚아야할 빚을 변상하지 못해 법적 경고를 받아왔다.

네버랜드는 동물원, 극장, 놀이동산 등이 모두 갖춰진 1800만 달러(약155억원)짜리 대저택. 그러나 현재는 마이클 잭슨이 떠난 이후 아무도 살지 않아 ‘유령의 집’이라고 불릴 정도로 황폐해졌다.

지난 1월에는 데이비드 베컴의 아내 빅토리아가 구입을 검토중이라는 소문이 돌아 다시 세간의 화제를 일으켰다.

현재 마이클 잭슨은 네버랜드를 비워둔 채 워싱턴에서 집을 렌트해 살고 있다.

사진=네버랜드 (halflifesource.com)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