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로봇이 인간을 때린다?…AI 개발 논란

수정: 2007.11.28 10:07

확대보기

로봇도 인간을 때릴 수 있다?

독일의 한 엔지니어가 사람을 때릴 수 있도록 고안된 로봇팔을 시연했다고 영국 과학전문지 뉴사이언티스트(New Scientist)가 보도했다. 이 소식은 SF소설 작가 아이작 아시모프가 제시한 후 오랫동안 지켜졌던 ‘로봇의 3원칙’ 중 제1원칙인 ‘로봇은 인간에게 위해를 가할 수 없다’는 항목을 깬 것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독일 항공우주 센터의 사미 하다딘(Sami Haddadin)이 개발한 이 로봇팔의 주된 기능은 사람을 때리면서 그 순간의 물리적 충격과 상황을 인공지능을 통해 분석하는 것. 사람에게 위협이 가해지는 느낌을 인공지능을 통해 로봇이 알도록 했다는 점이 혁신적이다.

하다딘은 “사람을 때리는 로봇이지만 궁극적으로는 더 안전한 로봇을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산업현장의 로봇에 이같은 인공지능을 적용하면 같은 사고가 재발하는 일을 막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 소식을 보도하는 해외 언론들의 시선은 곱지만은 않다.

영국 통신사 PA는 ‘프랑켄슈타인식 로봇’(Frankensteinian robot)이라는 제목으로 과도한 인공지능 실험이라고 비판했다.

또 인도의 톱뉴스(TopNews.in)는 이 기사에 영화 ‘아이, 로봇’(I, Robotㆍ2004)의 스틸사진을 첨부해 비판의 의미를 담았다. ‘아이, 로봇’은 로봇의 인공지능에 입력된 ‘인간을 보호해야한다’는 내용에 따라 도리어 인간의 모든 것을 통제하게 된다는 내용의 SF영화다.

한편 일부 비판에도 불구하고 독일의 로봇 제작사 쿠카(Kuka)는 내년에 이 로봇의 상품화를 진행할 예정이다.

사진=텔레그래프 온라인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