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같은 자세 사무직 근무, 흡연만큼 해롭다

수정: 2008.01.08 17:48

확대보기

사무실에서 같은 자세로 오래 앉아있는 것이 건강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주리대학교(University of Missouri) 연구팀은 장시간 의자에 앉아있는 생활이 반복되면 심장질환이나 당뇨, 비만 등의 발병확률이 증가한다는 연구결과를 의학잡지 ‘Diabetes’ 11월호를 통해 발표했다.

연구팀은 장시간 큰 움직임 없이 앉아있는 피실험자들의 신체 변화를 연구해 ‘무동작’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흡연만큼이나 치명적이라는 사실을 밝혀냈다.

연구팀의 마크 해밀턴(Marc Hamilton) 교수는 “많은 직장인들이 장시간 같은 자세로 일을 할 뿐만 아니라 퇴근후에도 TV 앞에 앉아서 휴식을 취한다.”며 “오래 앉아 있는 것의 잠재적인 위험성이 곧 드러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이같은 연구결과에 대해 멜버른 국제당뇨연구소의 데이비드 던스턴(David Dunstan) 박사는 “사람들이 앉아있는 시간을 조정해야 할 필요가 있다.”면서 “메신저를 사용하는 대신 직접 동료에게 가서 이야기하거나 이메일을 보내는 대신 직접 만나서 대화하는 등의 방법으로 위험을 줄일 수 있다.”고 조언했다.

사진=데일리메일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