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日 팬들 ‘태왕사신기’ 보려고 HDTV 구입

수정: 2007.11.11 14:49

확대보기

MBC TV 대작 드라마 ‘태왕사신기’(극본 송지나ㆍ박경수, 연출 김종학ㆍ윤상호)의 인기몰이 개시가 카운트다운에 들어갔다. 12월3일부터 일본 NHK 고화질(HD) 위성방송인 BS하이비전 채널을 통해 드디어 전파를 타는 것.

’태왕사신기’ 방송을 앞두고 주연배우 배용준의 일본 소속사인 IMX가 운영하는 커뮤니티 사이트 브로코리(brokore)는 최근 “‘태왕사신기’ 일본 방영, 무엇으로 볼 것인가”라고 묻는 앙케트를 실시했다.

162회로 실시된 이번 여론조사에서 “‘곧바로 BS하이비전을 보겠다”는 응답자가 전체의 82%에 이르러 이 드라마에 쏠린 일본인들의 높은 관심을 입증했다.

실제로 ‘태왕사신기’를 보기 위해 30만 엔(한화 약 242만 원)이 넘는 고가의 하이비전 시스템을 구입하는 팬들이 속출하는 등 가전업계도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는 상황이다.

”좀 기다려 BS(일반 위성방송)로 보겠다”거나 “곧장 DVD로 보겠다”고 말한 응답자들은 극소수에 지나지 않았다.

현재 한국에서 수목드라마의 시청률 정상을 지키고 있는 ‘태왕사신기’를 보기 위해 방송시간이 되면 한류 메카로 알려진 도쿄 신주쿠의 쇼쿠안도리와 신오쿠보 일대 한국식당은 일본 팬들로 발디딜 틈없이 북적거릴 만큼 ‘태왕사신기’는 방송 개시 전부터 ‘대박’의 조짐을 보이고 있다.

NHK는 본방송에 앞서 11일부터 12차례에 걸쳐 BS1, BS2, BS하이비전 등 모든 위성 채널을 총동원해 특별방송인 ‘태왕사신기 내비게이션’을 내보낸다.

당초 BS채널에만 편성했다가 팬들의 문의와 요청이 쇄도해 이례적으로 11일 지상파인 NHK 종합채널에도 특별 편성하는 등 ‘태왕사신기’ 인기몰이에 적극 나서고 있다.

’태왕사신기’는 일본 전역의 30개 첨단극장에서 6개월 동안 상영될 예정이어서 안방극장은 물론 일본 극장가에도 ‘담덕’ 열풍이 몰아칠 것으로 기대된다.

도쿄=연합뉴스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