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김연아의 새 과제는 ‘스텝과 스핀의 레벨업’

수정: 2007.11.12 11:55

확대보기

’스텝과 스핀의 레벨을 높여라’

2007-200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시니어 그랑프리 3차 대회 ‘차이나컵’에서 역전 우승을 차지한 김연아(17.군포 수리고)에게 스텝과 스핀 연기의 ‘등급 올리기’가 새로운 과제로 떠올랐다.

김연아는 11일(한국시간) 중국 하얼빈에서 치러진 ‘차이나컵’에서 역대 프리스케이팅 최고점수(122.36점)를 세우면서 쇼트프로그램 점수(58.32점)를 합쳐 총점 180.68점으로 당당히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연아는 이번 시즌 더욱 엄격해진 채점기준에도 불구, 교과서적인 점프 기술을앞세워 오히려 프리스케이팅에서 역대 최고점을 갈아치우며 여자 싱글 최고의 테크니션으로 인정을 받게 됐다.

하지만 김연아의 눈부신 활약에도 ‘옥에 티’는 있었다. 바로 스텝 연기였다.

스텝(STEP)이란 피겨 연기를 하면서 활주 중에 발을 바꾸면서 원을 그리거나 진행 방향을 바꾸는 등의 동작을 하는 것이다.

김연아는 이번 대회 쇼트프로그램과 프리스케이팅에서 스텝 시퀀스(스텝 연결동작)를 가장 낮은 등급인 레벨 1로 처리했다.

김연아는 지난 시즌 4차 대회에서 우승할 때 프리스케이팅 스텝에서 레벨 3을받았었다. 레벨 1의 배점은 1.80점으로 한 단계 높은 레벨 2(2.30점)와 0.5점이나차이가 난다.

김연아의 ‘라이벌’ 아사다 마오(일본)는 2차 대회에서 우승하면서 쇼트프로그램과 프리스케이팅 스텝 시퀀스를 모두 레벨 3로 처리해 기준점수 3.10점에 가산점 0.50점을 받아 3.6점을 얻었다.

스핀 연기도 아쉬움이 남는다.

김연아는 프리스케이팅에서 4개의 스핀 연기중 1개만 최고 등급인 레벨 4를 받았지만 아사다는 3개를 레벨 4로 처리했다.

전반적인 연기에서 김연아의 기량이 다른 선수들을 압도하고 있지만 그랑프리파이널 2연패를 겨냥할 때 5차 대회에서 스텝과 스핀 연기를 가다듬을 필요성이 제기된 것.

대한빙상경기연맹 임혜경 피겨 경기이사는 “채점기준이 강화되면서 스텝과 스핀연기에서 높은 레벨의 점수를 받는 게 더욱 어려워졌다”며 “김연아도 5차 대회를 앞두고 스텝 연기에서 보완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