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한국, 임금 높으면 뭐해?” 타이완의 자존심

수정: 2007.11.13 16:44

확대보기



“한국은 높은 임금만큼이나 지출이 많은 나라”

한국의 올해 대졸 신입사원 월급이 지난해에 비해 5.5% 증가한 198만원이라는 기사가 최근 보도된 뒤 타이완의 한 매체가 타이완과 한국의 경제를 비교한 기사를 게재, 눈길을 끌고 있다.

타이완의 경제전문 인터넷사이트 ‘ettoday.com’은 지난 12일 “타이완의 신입사원 평균 월급이 2만5000~2만7000 타이완달러(한화 70만7700원~76만4370원)인데 비해 한국의 대졸 신입 월급은 7만1000 타이완달러(한화 198만원)선인 것으로 조사됐다.”밝히면서 “이 비교에 따르면 한국의 경제성장은 매우 놀라울 정도”라고 보도했다.

이어 “한국은 1998년 금융위기를 맞으면서 1인당 국민소득이 7335달러까지 하락했으나 10년 내 2배로 성장, 지금은 2만달러를 넘어서는 성과를 이룩했다.”며 “이러한 한국경제의 빠른 성장에는 간담이 서늘해질 정도”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한국 경제의 빠른 성장에 따른 높은 물가 수준은 타이완을 넘어선지 오래”라며 “한국인들의 고소득은 그만큼 소비가 타이완보다 훨씬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또 “경제학자들이 지난 2월 조사한 빅맥지수(각국의 햄버거 가격으로 물가를 비교하는 것)에 따르면 타이완은 75타이완달러(한화 약 2100원)인 반면 한국은 2900원(약 104타이완달러)로 약 38%정도 차이가 나는 것으로 밝혀졌다.”며 “이런 물가의 차이는 한국의 고소득이 물가상승으로 인한 고(高)지출을 상징한다고 볼 수 있다.”고 평가했다.

한국이 타이완보다 많은 임금을 받는 것은 그만큼 한국 물가가 턱없이 높아져 지출해야 할 돈이 늘어났기 때문이라는 것.

그러나 이는 빅맥지수의 차이가 38%인 반면 임금의 차이는 180%나 나는 양국의 실질적인 경제수준 차이를 인정하지 않으려는 타이완의 자존심을 우회적으로 드러낸 것으로 보여진다.

한국과 타이완은 ‘아시아의 4마리의 용’이라 불리며 수십 년 간 함께 성장해 오다가 한국이 88서울올림픽과 수출 1000억불 달성 등을 계기로 대만을 앞지르게 된 이후로 경쟁심리가 점차 심화되어 가고 있는 실정이다.

사진=ettoday.com 캡쳐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