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중국은 지금 ‘색계 바이러스’ 경보 중

수정: 2012.05.25 18:06

중국은 지금 ‘색계 바이러스’ 경보 발령 중.

최근 영화 ‘색, 계’(色, 戒)가 흥행가도를 달리고 있는 가운데 중국 포털사이트 등에서 영화를 다운로드할 때 감염되는 ‘색계 바이러스’가 출현해 주의가 요망된다.

‘색계 바이러스’는 홍콩에서 상영된 무삭제판 ‘색, 계’의 캠버전(개봉 당시 누군가가 극장에서 상영되는 영화를 캠코더로 촬영한 뒤 이를 인터넷에 유포시킨 것)이 인터넷에 유포되면서 생긴 것으로 영화를 다운로드 하고 파일을 열었을 때 감염된다.

증상은 모니터가 파란 빛으로 변하면 컴퓨터가 일순간 먹통이 되어 버리며 각종 사이트에 로그인도 불가능해 진다.

칭다오(靑島)시 유력일간지 ‘칭다오자오바오’(靑島早報)의 조사에 따르면 흥행중인 영화 ‘색, 계’의 불법 다운로드를 통한 바이러스는 지난주부터 급속도로 퍼지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신문은 전문가의 말을 인용해 “전문적 해커들의 소행으로 보인다.”며 “그 중에는 트로이목마 바이러스(PC 사용자의 비밀 번호를 유출하는데 주로 이용되는 바이러스)도 포함되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전했다.

이미 수십만 대의 컴퓨터가 감염된 것으로 보이는 이번 사태에 전문가들은 불법 다운로드 사이트의 접근을 피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