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할리우드 커플들 “12살 띠동갑쯤이야”

수정: 2007.11.21 17:08

확대보기

주영훈(38)ㆍ이윤미(26) 부부가 띠동갑 부부로 닭살 돋는 사랑을 자랑하고 드라마 ‘아현동 마님’의 거꾸로 띠동갑 커플도 인기지만 할리우드는 띠동갑을 넘어 세대를 넘나드는 커플이 즐비하다.

우선 폴 매카트니(65)와 낸시 셰블(47) 커플은 영국 최고의 로맨스로 18년의 나이 차이는 이들에게 잊혀진 지 오래다.

둘다 아직 전 부인과 전 남편이 정리되지 않은 ‘불륜’(?)이지만 이들의 다정한 모습은 파파라치에게 자주 포착되고 있다.

’사이클 챔피언’ 랜스 암스트롱(36)은 15년 연하인 배우 애실리 올슨(21)과 작년부터 결혼설이 나돌고 있으며 실제 뉴욕 고급 레스토랑에서 데이트 하는 모습이 목격됐다.

전설적 ‘미드’로 남은 미국 인기 시트콤 ‘프랜즈’의 스타 매튜 페리(38)와 가수 겸 배우 맨디 무어(23)도 15년 나이 차이에 아랑곳없이 사랑을 키워가고 있다. 매튜 페리는 올초 맥 라이언과 염문을 뿌리기도 했다.

연예통들은 이들이 나이차를 극복하고 사랑에 빠지는 이유는 나이를 뛰어넘는 ‘정신적 교감’ 때문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명 리 미주 통신원 myungwlee@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