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토끼 새엄마’ 따르는 새끼고양이 화제

수정: 2007.11.25 19:09

확대보기

버려진 새끼 고양이 6마리가 애완용 토끼를 어미처럼 따르고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주인공들은 스코틀랜드 에버든 지역의 동물 간호사 멜라니 험블(Melanie Humble)이 보살피고 있는 새끼 고양이들. 멜라니는 먹이가 부족해 어미에게 버림받은 이 고양이들을 정성스레 키우고 있지만 문제는 고양이들이 그녀를 따르지 않는다는 것.

멜라니는 “고양이들은 집에 있던 애완용 토끼를 어미로 여기는 것 같다. 한시도 떨어져 있지 않으려 한다.”고 밝혔다. 또 그녀는 “고양이들이 겪었던 외로움 때문이라고 짐작할 뿐 특별히 토끼를 어미로 여기는 이유는 모르겠다.”며 “많은 동물을 보살펴 봤지만 이번에는 이해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고양이들은 배가 고프면 토끼에게 매달려서 젖이 나오기를 기다린다.”며 “그럴 때는 토끼한테서 젖이 나오는 것처럼 우유를 주는 수밖에 없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한편 이들 ‘엄마토끼의 고양이들’은 영국 STV 방송을 통해 새 주인을 찾고 있다. 멜라니는 방송에서 “되도록이면 빨리, 2주 안에 새로운 집으로 보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사진=STV 영상 캡처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