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EPL 사상 첫 ‘남성 치어리더’ 등장 눈길

수정: 2007.12.02 16:02

확대보기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영국 프리미어리그 블랙번 로버스(Blackburn Rovers)와 애스턴 빌라(Aston Villa)의 경기에서 리그사상 최초의 남성 치어리더가 등장해 관중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앤드류(Andrew)라는 이름의 이 남성 치어리더는 이날 블랙번의 공식 응원단으로 나와 미녀 치어리더들 못지않은 응원동작을 구사했다.

경기를 보러온 2만 5천명의 관중들은 바지를 입은 앤드류의 등장에 당황하면서도 재미있다는 반응을 보였다.

짧은 치마를 입은 미녀들 사이에서 앤드류가 두각을 나타내자 일각에서는 축구장의 ‘빌리 엘리엇’(1980년대 발레를 좋아하는 한 소년이 가족의 반대를 무릅쓰고 유명 발레리노가 되기까지의 내용을 그린 영국영화)이라는 별명을 지어주기도 했다.

블랙번은 아직 앤드류의 응원단 채용과정에 대해 공식입장을 밝히지 않았으나 응원단 코치인 캐시 포스터(Kathy Foster)는 “미국에서는 남성 치어리더의 응원은 흔한 일”이라며 “앤드류는 응원단에서 가장 영리하고 자신감있는 사람”이라고 밝혔다.

또 “앤드류는 매주 경기장에 나와 여성들로만 이루어진 치어리더들과 함께 연습을 하고 있다.”며 “(그는) 이 일을 즐기는 것이 틀림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프리미어리그 사상 첫 남성 치어리더로 기록된 앤드류에 대해 각 게시판은 네티즌들의 설전으로 떠들썩하다.

한 네티즌은 “축구장에서 남자가 치어리더가 되다니 용인할 수 없는 일”이라고 반대했으며 또 다른 네티즌은 “앤드류는 치어리더의 일원이고 그 사람이 남성인 것 뿐”이라며 지지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