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명품브랜드 ‘구찌’ 할리우드 영화로 제작된다

수정: 2007.12.05 10:26

확대보기

세계적으로 잘 알려진 이탈리아의 명품브랜드 ‘구찌’(gucci). 구찌가 세계적인 브랜드로 성공하기까지의 역사를 다룬 영화가 개봉된다.

유명 영화전문지 ‘버라이어티’ 일본판(varietyjapan.com)은 “영국출신의 유명감독 리들리 스콧(Ridley Scott)이 구찌의 역사를 다룬 영화의 총지휘자로 나서게 됐다.”고 보도했다.

‘델마와 루이스’ ‘글래디에이터’ 등 작품성과 흥행성을 고루 갖춘 스콧 감독은 지난 1970~80년대를 무대로 구찌의 창업과 경영자간의 권력 투쟁을 그릴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작품에는 스콧 감독 외에도 ‘인터프리터’ 등을 집필한 각본가 찰스 랜돌프,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를 기획한 칼라 해큰 등 할리우드의 내로라하는 제작진들이 참여한다.

한편 현재 스콧 감독은 모로코에서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러셀 크로와 함께 신작 ‘보디 오브 라이스(Body Of Lies)’를 촬영 중에 있으며 내년 3월에는 러셀 크로우 주연의 ‘노팅엄’(Nottingham)의 촬영이 예정되어 있다.

사진=리들리 스콧 감독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