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도요타, 바이올린 연주하는 로봇 공개

수정: 2007.12.09 18:28

확대보기

“주인님, 무슨 음악을 들려드릴까요?”

세계적인 자동차기업 도요타(TOYOTA)가 지난 6일 복지 및 의료분야에서 사람을 도와줄 차세대 로봇을 공개, 오는 2010년에는 상용화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도요타는 이날 급한 경사면에서도 안정적으로 주행할 수 있는 ‘모빌리티 로봇’(mobility robot)과 바이올린을 켜는 로봇을 공개했다.

바이올린을 연주하는 로봇은 높이 약 1m 50cm, 무게 56kg으로 사람처럼 두 발로 지탱하며 손목과 손가락에 17개의 관절이 있어 세세한 움직임을 민첩하게 구사할 수 있다.

또 휠체어 모양의 모빌리티 로봇은 높이 1m, 무게 150kg, 시속 6km로 이동하며 1시간 충전시 20km를 갈 수 있다. 장애물이나 높은 경사면에서도 안정적으로 주행할 수 있게 설계돼 장애인과 노약자가 쉽게 이동할 수 있다.

도요타는 이같은 로봇 개발을 위해 축적해 온 자동차 기술을 활용하는 한편 향후 2~3년안에 실용화를 위한 테스트를 마쳐 로봇사업을 미래 ‘핵심사업’으로 확장하겠다고 밝혔다.

또 내년에는 로봇의 실험거점이 될 공장을 아이치(愛知)현에 있는 히로세(広瀬)공장에 건설하고 가사·의료·제조·간병 4분야의 로봇을 개발할 방침이다.

도요타의 와타나베 가쓰아키(渡辺捷昭) 사장은 “고령화 문제로 노동력 부족이 심각해지고 있는 지금 사람과 공생할 수 있는 로봇을 계속 만들어 나갈 것”이라며 “많은 기술력을 축적해온 도요타지만 로봇 실용화를 위해서는 다양한 제휴가 필요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산케이 비즈니스 인터넷판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