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자다가 공부하는 몽유병’ 걸린 中초등생

수정: 2012.05.29 17:19

얼마나 공부를 시켰으면…

이웃나라 중국에서도 과열된 사교육 열풍이 불고있는 가운데 공부에 대한 스트레스로 몽유병에 걸린 한 초등학생이 소개돼 관심을 모으고있다.

중국 충칭완바오(重慶晩報)는 지난 6일 “충칭시의 8세 초등생 남아가 부모의 ‘스파르타’식 교육방식에 스트레스를 받아 심각한 몽유병 증세를 호소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아이의 몽유병 증세는 지난 10월부터 시작됐다. 아이는 한밤 중에 자다가 돌연 일어나 책상 앞에 앉아 공부 하거나 교과서를 편 채 ‘공부해야한다’ 라고 30분 정도 중얼거린 후 다시 침대로 돌아오기를 여러번 반복했다.

아이의 행동에 놀란 부모는 다음날 간밤에 일어난 일을 물어보면 아이는 아무런 기억이 없다는 대답만 했다. 처음에는 이같은 증상이 1주일에 1~2번 정도 나타났지만 최근에는 매일 밤 같은 증세를 보이고 있다.

아이가 걱정된 부모는 병원을 찾아 의사의 진료를 받은 결과 병명이 ‘스트레스로 인한 몽유병’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부모는 아이에게 아침부터 밤 11시까지 매일 공부를 시키는 등 ‘스파르타’식 교육을 해왔던 것으로 드러났다.

아이를 진료를 담당의사는 “지금까지 이렇게 심각한 몽유병 환자를 진료해본 적이 없었다.”며 “아이는 장기간에 걸친 수면부족과 과도한 정신적 압박감으로 심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아이는 현재 약물치료와 정신과 치료를 병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