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日스모 요코즈나 ‘변태적 성행위’ 강요 논란

수정: 2007.12.11 10:30

확대보기

몽골 출신의 요코즈나(천하장사) 아사쇼류(朝靑龍·27)가 비정상적인 성행위강요 논란으로 도마위에 올랐다.

아사쇼류는 몽골씨름의 최강자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 17세때 일본으로 유학을 와 스모계를 장악한 최강자이다.

그는 최근 우울증을 이유로 스모협회에 건강진단서를 제출하지 않고 몽골에서 충구경기를 하다 발각돼 언론의 뭇매를 맞았으나 이후 달라진 자세로 스모에 임하겠다는 각오를 밝혔었다.

그러나 최근 자택에서 20대 여성에게 비정상적인 성행위를 강요했다는 보도가 나와 또 한번 스모계에 충격을 던져주고 있다.

11일(오늘)발매예정인 주간 아사히(週刊朝日)에 따르면 아사쇼류는 지난 2003년 자택에서 열린 파티에 온 20대 후반의 한 여성을 거실로 데리고 가 비정상적인 성행위를 강요, 전치 20일의 상해를 입힌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그 여성은 변호사와 함께 사죄와 배상금 지불을 요구해 아사쇼류에게서 20만엔(한화 약 170만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아사쇼류는 이에대해 “전혀 모르는 일”이라며 강력히 부정했으며 지난 10일에는 예정했던 문부과학성 방문을 돌연 취소했다.

아사쇼루의 한 측근은 “이번 일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아사쇼류는 즉시 은퇴해야하는 불상사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