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김명민 “손예진, 베드신 잘하던데”

수정: 2007.12.13 17:44

13일 서울 용산CGV에서 열린 영화 ‘무방비도시’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배우 김명민(조대영 역)이 베드신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그는 상대배우 손예진(백장미 역)과의 베드신에서 “자신의 거친 호흡소리 때문에 손예진이 웃음을 참지 못했다.”며 “사전에 그렇게 하기로 한 건데, 혼자만 흥분해서 거친 호흡을 내뱉은 이상한 사람이 됐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베드신이 생각보다 금방 끝났다.”며 “예진씨가 한번 붙으니깐 잘해서 약간 당황했다.”고 말했다.

또 “키스신을 앞두고 부담스러워서 아무것도 먹지 못했는데 예진씨는 떡을 계속 먹고 있었다.”며 “(마음속으로)지금 떡이 넘어가니?”라고 말했던 에피소드를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무방비도시’는 일본과 한국을 오가며 소매치기 조직을 이끄는 손예진과 그 뒤를 추적해 나가는 형사 김명민의 범죄액션 영화로 내년 1월 10일 개봉 예정이다.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