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日 디자이너 “韓휴대폰은 ‘뺄셈 디자인’”

수정: 2007.12.14 18:41

확대보기

한국 휴대전화, 일본 시장을 제압할 수 있을까?

깔끔한 디자인과 한 손에 감기는 매끄러움으로 전 세계에서 히트했던 ‘초콜릿폰’이 지난 10월 일본 시장에 출시된 가운데 최근 일본매체와 관련 전문가를 사이에서 한국 휴대전화가 집중 조명되고 있다.

대표 경제전문사이트 ‘닛케이트렌디넷’(rendy.nikkeibp.co.jp)은 최근 “전세계 80개국에서 1000만대 이상 팔린 초콜릿폰이 일본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해 그 행보가 주목된다.”며 한국 휴대전화의 디자인 전략을 상세히 다뤘다.

사이트는 “해외에서 다수의 디자인상을 수상하는 등 한국 휴대전화에 대한 평가가 날로 높아지고 있다.”며 “초콜릿폰은 한국산 휴대전화가 일본에서 얼마나 수용될지 가늠하는 시금석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마이크로소프트사의 게임기 ‘Xbox360’을 디자인한 무라타 토모아키(村田智明)는 “한국 휴대전화 브랜드가 일본 시장의 까다로운 품질 기준에 맞춰 진출한 것은 여러 가지의 의미를 담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초콜릿폰의 특징은 ‘한 눈에 들어오는 디자인’”이라며 “터치센서 부분의 LED는 소비자로 하여금 눌러보고 싶게 만드는 등 여러모로 놀라움을 주는 단말기”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산 휴대전화는 ‘뺄셈의 디자인’을 채택하고 있다.”며 “기능을 자꾸 늘려가는 일본과 달리 여러가지의 것을 배제하며 한 부분에만 초점을 두는 디자인”이라고 평가했다.

무라타 디자이너는 “한국 휴대전화는 ‘무엇인가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무엇인가를 과감히 뺀다’는 디자인 전략을 쓰고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사진=왼쪽부터 무라타 토모아키 디자이너·초콜릿폰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