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美언론 “최홍만, 표도르 상대 자격 없다”

수정: 2007.12.23 17:58

확대보기

“최홍만, 표도르 상대 자격 없다.”

‘얼음 황제’ 표도르 에밀리아넨코(31·러시아)와의 대결을 준비중인 ‘테크노 골리앗’ 최홍만(27)에 대한 북미 격투기 매체와 팬들의 눈길이 곱지 않다.

현지 기사와 포털 사이트의 격투기 포럼등에는 세계 종합격투기의 ‘최강자’ 표도르의 복귀전 상대로 최홍만이 적절치 않다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격투기 전문사이트 ‘셔독’(Sherdog.com)은 최홍만과 표도르의 경기 일정에 대해 전하면서 “지상 최강의 표도르가 그의 경기력을 보여줄만한 선수를 끝내 찾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홍만의 종합격투기 전적은 한경기 뿐”이라며 “지난 캘리포니아 대회에서는 메디컬 테스트를 통과하지 못해 경기가 무산되기도 했다.”고 소개했다.

대중문화를 다루는 인터넷 매체 ‘411마니아’(411mania.com)는 칼럼에서 “이 경기는 실망스러운 대진”이라고 전했다. 또 사이트는 “최강의 파이터와 종합 격투기 전적 1승이 전부인 선수가 싸우게 된 것”이라고 비난했다.

포털사이트에도 최홍만에 대한 비판의 글들이 올려져 네티즌들의 공감을 얻고 있다.

격투기 관련 칼럼니스트 데이브 멜처(Dave Meltzer)는 ‘야후’에 게재한 칼럼에서 “최홍만과 표도르의 경기는 일본 격투기 산업의 영리함이 만든 것”이라며 “실력에 의한 결정이라기 보다는 일본 격투무대의 아이콘으로 최홍만이 나선 것”이라고 우회적으로 비꼬았다.

한 네티즌은 포털사이트 ‘AOL’의 팬포럼에 “표도르의 새로운 경기를 기다리는 것은 분명 즐거운 일”이라면서도 “그러나 복귀전 상대 결정은 실망스럽다. 최홍만과 일반인들의 격투 실력은 종이 한 장 차이”라며 대전 상대에 대해 불만을 나타냈다.

한편 최홍만과 표도르의 31일 ‘야렌노카! 오미소카(やれんのか! 大晦日!) 2007 Supported by M-1 GLOBAL’ 대회 경기는 ‘HDnet TV’를 통해 미국 전역에도 생중계된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e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