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스핑크스가 물속으로? 이집트 유적지 침수 ‘비상’

수정: 2007.12.31 19:03

확대보기

피라미드와 스핑크스로 잘 알려진 이집트 카이로 부근의 기자(GIZA) 지역 고대유적지들이 해마다 상승하는 지하수로 일부 침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집트 고고학최고평의회(Supreme Council of Antiquities)의 자히 하와스 사무국장은 지난 30일 “피라미드 주변 유적에서 물이 넘쳐 침수됐다.“고 밝히면서 ”이로 인해 피라미드 건설노동자와 귀족 등의 주거지였던 ‘피라미트 타운’ 발굴 작업이 계속 차질을 빚고 있다.”고 발표했다.

염분이 포함된 지하수는 지난해 여름부터 넘쳐 오르기 시작, 고대 이집트 4왕조기(기원전 2613~2494년)에 형성된 피라미드 타운과 귀족의 주거지 및 토기가 다수 출토되고 있는 지역에 심각한 피해를 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스핑크스 바로 밑 부분에서도 지하수가 넘쳐흘러 침수 및 범람이 우려되고 있으며 주변 유적지의 벽돌건물은 지하수를 빨아들여 가루처럼 부서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현상에 대해 일본 후지여자대학의 코바야시 미쓰나 교수는 “나일강의 아스완하이댐(Aswan High Dam)으로부터 물이 스며들고 있으며 농지의 하수나 배수시설의 정비가 잘 안돼 있는 것도 원인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