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탕웨이 “나는 고양이, 양조위는 늑대”

수정: 2008.04.08 13:33

확대보기

“탕웨이는 고양이, 양조위는 늑대”

영화 ‘색, 계’(色, 戒)로 일약 월드스타자리에 오른 탕웨이(湯唯)가 공식석상에서 최초로 영화 속 베드신에 대한 소감을 털어놨다.

탕웨이는 ‘색, 계’에서 파격적인 정사신을 찍어 화제를 모았었다.

지난 6일 타이완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탕웨이는 “극 중 정사신을 찍을 당시 리안(李安)감독은 나와 량차오웨이(梁朝偉·양조위)에게 특별한 주문을 했었다.”고 밝혔다.

당시 리안 감독이 탕웨이는 고양이를, 량차오웨이는 늑대를 연상시키는 연기를 하도록 주문했다는 것.

탕웨이는 “‘색, 계’의 정사신은 매우 예술성이 있다.”면서 “그러나 찍을 당시에는 하루라도 울지 않은 날이 없었다.”고 밝혀 매우 힘든 작업이었음을 시사했다.

이어 “정사신을 중반 쯤 찍었을 당시 너무 힘들어서 ‘이러다 내가 곧 미치겠구나’라고 생각한 날도 있었다.”고 회상했다.

탕웨이가 정사신으로 받은 스트레스를 풀기위해 택한 방법은 ‘무작정 음악듣기’. 그녀는 “어렸을 때부터 고집이 너무 세서 부모님과 자주 다퉜다.”며 “그럴 때마다 음악을 크게 틀어놓고 마음을 풀었다.”고 전했다.

특히 탕웨이와 삼각관계를 이뤘던 왕리홍(王力宏·광위민 역)이 촬영 기간 중 자신을 위해 1000여 곡의 피아노곡이 담긴 CD를 선물하는 등 특별히 관심을 보내주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상형에 대한 질문에 탕웨이는 “지적이고 함께 여행을 할 수 있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다.”며 “특히 강아지를 좋아하는 사람이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편 탕웨이는 현재 중국 국가광전총국(國家廣電總局)의 방송 활동 금지를 통보받고 대륙 내에서의 인터뷰 및 CF촬영 일절을 중지한 상태다.

사진=star52.cn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