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日판 ‘엽기적인 그녀’ 시사회…20일 첫방송

수정: 2008.04.14 13:27

확대보기



지난 12일 일본의 한 극장에서 제작 초부터 화제를 모은 일본판 ‘엽기적인 그녀’의 시사회가 열려 현지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도쿄 TOHO 시네마즈 롯뽄기힐즈에서 열린 이번 시사회에는 주연인 쿠사나기 츠요시(초난강·33·차태현 역)·다나카 레나(27·전지현 역)와 주제가를 부른 일본의 ‘국민 밴드’ 고메고메 클럽(米米CLUB)이 무대인사에 나서 700여명의 팬들의 환호를 받았다.

또 장혁(31)이 깜짝 게스트로 나와 자리를 빛냈다.

오는 20일 TBS(도쿄방송)를 통해 첫 방송될 일본판 엽기적인 그녀는 한국에서 대히트한 영화를 드라마화 한 것으로 순박하고 귀여운 역의 초난강과 청순하지만 다소 엽기적인 역의 레나가 원작의 인기를 이어갈 수 있을 지 주목받고 있다.

초난강은 “폭력을 휘두르는 장면에서 실수로 레나에게 눈을 맞기도 했다.”며 “하루종일 촬영하다가 너무 힘이 들어서 레나한테 마음 약한 모습도 보였다.”고 촬영 소감을 밝혔다.

이에 레나는 “맞아서 아파하는 모습이 귀여웠다.”며 “이번 드라마는 대사의 양도 많고 템포도 빠른 편이지만 초난강과 함께 특별 연습을 한 끝에 잘 마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드라마 엽기적인 그녀는 오는 20일 밤 9시부터 일본 안방을 찾아간다.

한편 이 날 시사회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한국에서 대히트한 영화인데 오리지날을 뛰어넘을 수 있을지 기대된다.”(블로거blogs.yahoo.co.jp/good_semblance) “아직 TV CM으로밖에 못봤지만 레나가 원작의 전지현보다 더 분발해야 할 것 같다.”(네티즌inu-neko-saru) 라고 말하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사진=일본판 엽기적인 그녀 홈페이지 캡쳐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