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시카고 컵스 100년 묵은 ‘우승 한’ 풀까?

수정: 2008.04.14 13:51

확대보기

’염소의 저주’로 100년간 우승하지 못한 팀으로 남을 것인가, 월드 시리즈 우승으로 100년 묵은 한을 풀 것인가.

2008년은 시카고 컵스 팬들의 기대 뿐만 아니라 메이저리그 팬들에게도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꼭 100년전인 1908년이 시카고 컵스의 마지막 월드시리즈 우승이었기 때문이다.

컵스의 올 시즌 초반은 순조롭다.

초반 2패를 벗어나 최근 10경기 7승 3패로 내셔널리그 중부 지구 3위를 달리고 있다.

작년에 이어 포스트 시즌을 밟을 것으로 예상되는 더욱 강해진 컵스의 초반 모습은 현재까지 긍정적이다.

후쿠도메, 시즌 초반 컵스의 타선을 이끌다

4년간 4800만 달러의 고액 계약을 하며 컵스에 합류한 후쿠도메는 지오바니 소토(포수), 데릭 리(1루수)와 함께 팀 타선을 이끌며 공격 부문에서 리그 탑클래스의 성적을 보여주고 있다.

스프링 캠프에서부터 루 피넬라 감독의 무한 신뢰를 받으며 5번 타순으로 배치된 후쿠도메는 타율 .333의 고타율을 기록하고 있으며 OPS(출루율+장타율)에서 .927로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투수 케리 우드의 변신

과거 베이커 감독(현 신시네티 감독) 시절 마크 프라이어와 함께 빅리그의 미래를 이끌어 갈 투수로 각광받았던 케리 우드는 잦은 부상으로 2003년 14승 이후 좋은 성적을 보여주지 못했다. 그러나 우드는 마무리 투수로 변신하며 현재 1승 3세이브로 성공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우드는 지난달 31일 1이닝 동안 3실점을 하며 불안한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으나 이후 선발로 돌아선 라이언 뎀스터를 대신해 2008년 컵스의 뒷문을 확실히 책임져 줄 것으로 예상된다.

초반 연패를 끊은 타순의 배치 그리고 미완성의 실험

지난달 31일 첫 경기에서 루 피넬라 감독은 1번에 라이언 테리엇(유격수), 2번에 알폰소 소리아노(좌익수)를 배치하며 2007년과 차별화된 실험에 들어갔다.

하지만 테리엇과 소리아노가 동반 부진을 보이며 2연패를 하자 소리아노가 원래의 1번 타순으로 돌아가면서 이후 팀은 7승 3패의 가파른 상승세를 타고 있다.

현재는 1번 소리아노(우투 우타), 2번 리드 존슨(우투 우타)으로 타순을 짜고 있지만 테이블 세터 두명이 전부 우타인 관계로 2번은 좌타자인 후쿠도메나 마이크 폰테노를 번갈아 써보는 실험도 여전히 하고 있다.

◇팀 성적:7승 5패(네셔널 리그 중부 지구 3위)

팀 득점:6위(59점)

팀 방어율:9위(4.15ERA)

팀 홈런:7위(15개)

*염소의 저주:1945년 시카고 커브스와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의 월드시리즈 경기 때 애완용 염소를 데리고 리글리필드를 찾은 빌리 지아니스라는 커브스 팬이 입장을 거부당하자, “이곳에서 다시는 월드시리즈가 열리지 않으리라”고 말한 것에서 비롯된 용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메이저리그 통신원 박종유 (mlb.blog.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