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해외언론 “마이스페이스, 한국서 강점 없어”

수정: 2008.04.15 18:38

확대보기

“마이스페이스, 한국서 쉽지 않을텐데…”

세계 최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마이스페이스’(MySpace)가 15일 정식 한국어 서비스를 시작하자 해외언론에서도 주목하고 있다. 토종 인터넷 업체가 강세를 보이는 ‘인터넷 강국’ 한국에서 마이스페이스가 어느 정도 성공을 거둘 수 있을지가 주된 관심사다.

많은 해외언론들은 ‘구글’의 전례를 들어 “매우 힘겨운 생존싸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AFP통신사는 “한국은 전체 가정의 약 70%에서 초고속 인터넷을 사용하지만 국제 서비스는 폭넓게 사용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마이스페이스가 내세운 ‘국제적인 교류’라는 장점이 부각되지 않을 것이라는 지적이다.

또 AFP는 “세계 1위 인터넷 검색엔진 구글도 한국에서는 ‘생존을 위해’ 노력하고 있을 정도”라고 덧붙였다.

IT매체 ‘CNET’은 “마이스페이스가 거대한 암초를 만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CNET은 “아시아의 이 작은 나라는 유명한 기술 선진국”이라면서 “마이스페이스는 단지 유명한 SNS 사이트로만 알려져 있을 뿐”이라고 전했다. 이어 “기존의 싸이월드가 이미 시장을 선점한 상태다. 마이스페이스는 한국 진출에 신중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마이스페이스의 크리스 드월프 마이스페이스 창업자 및 최고경영자(CEO)는 “이용자들은 전화나 메일을 통해 약속을 하지 않고 마이스페이스를 통해 소식을 주고받는 등 라이프스타일이 바뀌고 있다.”고 자사의 서비스를 소개했다. 그러나 CNET의 지적대로 블로그와 미니홈피에 익숙한 한국 네티즌들에게는 새로울 것이 없는 내용이다.

마이스페이스의 전략을 비교적 자세히 다룬 AP통신의 기사에서도 “한국은 구글도 성공하지 못한 곳”이라는 경고는 빠지지 않았다.

한편 드월프 CEO는 “싸이월드는 매우 훌륭한 서비스이지만 마이스페이스와 분명 다르다. 마이스페이스는 공통의 관심사를 가진 전세계 사람들과 친구가 될 수 있는 공간”이라며 싸이월드와의 경쟁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사진=마이스페이스 한국어 사이트(kr.myspace.com) 캡처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