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뚱뚱한 아톰’ 하늘을 날수 있을까?

수정: 2008.04.18 10:56

확대보기



‘우주소년 아톰’ 하늘을 힘차게 날 수 있을까?

두 발에 불꽃을 내뿜으며 하늘을 나는 아톰이 ‘뚱뚱한 아톰’으로 변신한다.

뚱뚱한 아톰은 우주소년 아톰의 원작자 데츠카 오사무(手塚治虫)의 탄생 80주년을 기념을 하기위해 제작사 데츠카 프로덕션과 유명 삽화가가 합작해서 만든 아톰의 새로운 버전.

이번 아톰의 새로운 콘셉트는 일명 ‘아보칼리 스타일’(AvoCali Style). 미국에서 큰 인기를 얻은 일본식 초밥 아보카도 마키(Avocado Maki)와 캘리포니아 롤(California roll)에서 이름을 따와 아톰을 세계적인 캐릭터로 알리겠다는 계획이다.

확대보기



지난 15일 데츠카 프로덕션의 요시히로 시미주 씨는 주간지 ‘주간신조’(週刊新潮)와의 인터뷰에서 “데츠카의 작품을 모르는 젊은이들에게 그의 작품을 알리고 싶다.”며 ”이같은 활동은 데츠카를 알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제작 동기를 설명했다.

또 데츠카 프로덕션의 한 관계자는 “팬들로부터 (새로운 아톰에 대해) 불만이 들어오는 것은 사실”이라며 “새로 나온 ‘아보칼리 아톰’이 세계적으로 사랑받길 원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데츠카 프로덕션은 이번 프로젝트 이외에도 지난 2003년 우라사와 나오키의 만화 ‘플루토’에 아톰을 등장시키거나 최근 순금 아톰 80개를 한정 생산하는 등 아톰의 인기 부활에 힘쓰고 있다.

아울러 오는 4월 말에는 뚱뚱한 아톰을 콘셉트로한 휴대전화가 발매될 예정이며 2009년에는 할리우드 3D 애니메이션으로 개봉된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지아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