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420km 벗어난 착륙은 “이소연이 여자라서?”

수정: 2008.04.21 14:46

확대보기

이소연 때문에 다른 곳에 떨어졌다?

러시아 연방우주청의 아나톨리 페르미노프 청장이 한국 최초의 우주인 이소연(29) 씨가 탄 소유즈호 귀환캡슐이 예상 착륙지점을 벗어난 것에 대해 “여성들 때문”이라고 말해 논란이 예상된다.

이소연씨가 타고 돌아온 소유즈 TMA-11호는 지난 19일 오후 당초 착륙 예상지점에서 서쪽으로 약 420km 벗어난 카자흐스탄 초원지대에 착륙했다. 착륙 지점과 시간은 예상에서 조금 벗어났지만 대원들은 모두 안전했다.

모스크바 타임스 등 러시아 현지 언론들과 AP통신은 페르미노프 청장이 “가장 중요한 것은 모든 대원들이 안전하게 돌아왔다는 것”이라면서도 이번 귀환캡슐 착륙이 예상과 달랐던 이유 중 하나로 ‘여성 우주인’을 들었다고 전했다.

귀환캡슐에는 이소연씨와 여성 우주인 페기 윗슨, 선장 유리 말렌첸코 등 여성 두 명과 남성 한 명이 타고 있었다.

페르미노프 청장은 소유즈호 귀환 후 가진 인터뷰에서 이같은 탑승 우주인 성비에 대해 ‘여성이 배를 타면 불운이 따른다’는 러시아 해군 속설을 언급하며 “러시아에는 이같은 상황에 대해 안좋은 미신이 있다. 성공적으로 끝나 신에게 감사할 뿐”이라고 말했다.

또 “앞으로는 여성 우주인의 수를 조정해 남성의 수를 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성차별에 대해 말하는 것이 아니다. 단지 여성 우주인이 많아졌을 때 종종 ‘어떤 문제’가 생겼다는 얘기”라고 덧붙였다.

언론들은 이같은 페르미노프 청장의 발언에 대해 ‘우주를 둘러싼 성 마찰’이라며 “앞으로 러시아를 통해 여성 우주인이 더 늘어나기는 어려울 것 같다.”고 전했다.

사진=thestandard.com.hk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