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박지성, 평점 0점? 맨유팬들 혹평

수정: 2008.04.24 14:18

확대보기

“최악의 경기” vs “역할은 다 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와 바르셀로나의 경기에 풀타임 출전한 박지성에 대한 평가가 분분하다.

박지성은 지난 24일 바르셀로나 누 캄프에서 벌어진 ‘2007-2008 UEFA 챔피언스리그’ 4강 1차전 경기에 선발로 출전해 전후반 90분을 모두 소화했다. 이 경기에서 맨유는 수비적인 전술을 펼치며 0대 0 무승부로 경기를 끝냈다.

폭발적인 공격력을 자랑하던 맨유의 수비적인 경기는 언론과 팬들로부터 엇갈린 평가를 받았다. 특히 박지성을 비롯한 공격수들의 수비 치중은 팬들 사이에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맨유의 팬사이트 ‘레드카페’(Redcafe.net) 네티즌들의 박지성에 대한 평가도 극단적으로 엇갈렸다.

대부분의 팬들은 박지성의 경기에 실망감을 드러냈다.

네티즌 ‘Tumbling-Dice’는 “맨유 유니폼을 입은 뒤 최악의 경기”라고 적었으며 ‘lem8sh’는 “충격적이었다. 0점짜리”라고 혹평했다. 또 ‘UnofficialDevil’은 “박지성이 한 일이라고는 그저 뛰어다니는 것 뿐”이라고 실망스러움을 나타냈다.

대부분 네티즌들이 박지성에게 4-5점 정도로 평점을 매겼으며 일부는 2점 이하의 극단적인 평점을 주기도 했다.

그러나 “자기 몫은 다 했다.”(Dippersripper)면서 감독의 지시에 충실했던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팬들도 있었다.

현지 언론들의 평가도 이같은 팬들의 평가와 크게 다르지 않다.

프리미어리그 주관 방송사 ‘스카이스포츠’는 박지성에게 “무난한 플레이”라는 평가와 함께 6점을 주었으며 ‘골닷컴’ ‘더 타임스’ 등에서는 부진했다고 평가하며 5점 이하의 점수를 매겼다.

한편 바르셀로나의 프랑크 레이카르트 감독은 “우리팀은 원정에서도 ‘수비’가 아닌 ‘축구’를 하겠다.”며 맨유의 수비적인 원정 경기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2007-2008 UEFA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은 30일 맨유의 홈구장인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